전남도, 2020년 어촌종합개발사업 전국 최다

전국 10곳 중 4곳 321억 원 규모 선정

17

전남도는 2020년 해양수산부 어촌종합개발 신규사업 공모 거점개발사업에 4개소 321억 원 규모가 선정돼 전국 최다를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거점개발사업으로 추진되는 어촌종합개발사업은 사업당 100억 원 이하 규모로 진행된다. 어촌지역 중심지와 주변지역을 통합 개발해 지역단위 생활·경제권을 형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전국적으로 10곳이 선정된 가운데 전남에선 고흥 득량도, 강진 신전, 완도 충동, 신안 웅곡 등 전국 지자체 중 가장 많은 4곳이 선정됐다.

선정 지역에는 교육·문화·복지 등 기초생활 기반 확충과 특산물 유통·가공시설을 비롯한 소득 증대 지원, 테마·체험마을 개발을 통한 어촌관광 육성 등이 추진된다.

주민 자립·운영을 위한 경영컨설팅 등 전문가와 연계한 주민 역량강화 사업도 함께 이뤄진다.

어촌종합개발사업은 매년 1월 다음연도 신규사업을 시군에서 신청받아 서면심사, 현장·발표평가를 거쳐 사업계획의 적정성 및 주민 추진 역량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올해 선정된 4개 사업은 2020년부터 주민 주도로 기본 및 시행계획 수립 등 행정절차를 마친 후 본격 추진하게 된다.

양근석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지역 주민의 적극적 참여가 뒷받침돼 권역단위 거점개발사업이 전국에서 가장 많이 선정됨으로써 어촌 정주 여건을 개선하는데 큰 보탬이 될 전망”이라며 “앞으로도 살고 싶고 머무르고 싶은 명품 어촌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동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