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 신전면 ‘일반 농산어촌 개발사업’ 선정

4년간 60억 확보…목욕장 확충 등 정주 여건 개선

54

강진군 신전면이 해양수산부가 역점사업으로 추진 중인 ‘일반 농산어촌 개발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신전면은 오는 2020년부터 4년간 총사업비 6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일반 농산어촌 개발사업’은 기초생활 인프라 확충을 통한 어촌 정주 여건 개선 및 지역특화 개발을 통한 어촌 소득증대, 지속발전 가능한 어촌경제를 조성하기 위한 해양수산부 역점 사업이다.

공모사업 선정으로 신전면은 복지·문화·경관 등 중심시설 및 서비스 기능향상과 지역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사업을 추진해 지속가능한 지역발전을 도모하게 된다.

특히 신전복지회관 및 목욕장 리모델링, 지역민 교류광장 조성 등 기초생활기반을 확충하고, 안전하고 쾌적한 중심가로 조성 등 지역 경관개설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신전면은 어업인구 등 수산세력이 면 전체의 1/3수준에 그치는 등 어촌분야 사업 공모 시 매우 불리한 실정이었다”면서 “지역 리더들이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정기적 회의를 통해 면 발전과 사업계획 도출에 노력하는 등 적극적으로 참여해 해당 사업 공모 선정의 쾌거를 이뤘다”고 말했다.

강진=김성재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