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집이 마을공방으로 변신…올해 7곳 추가

433

행정안전부(행안부)는 올해 마을공방 7곳을 신규 조성한다고 15일 밝혔다.

조성 지역은 광주 서구, 충남 천안, 경남 김해, 울산 중구, 전북 남원, 경남 하동, 경북 안동이다.

마을공방은 노인 소외와 세대 간 갈등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공동체를 복원하기 위해 빈 집이나 폐교와 같은 유휴공간에 조성되는 지역 단위 거점공간이다. 전국적으로 45곳이 조성·운영 중이다.

올해는 도시재생 지역에 주민들의 교류·상생 공간을 만드는 ‘도시재생형’, 지역 예술인과 주민이 함께 지역문화를 공유·계승하는 ‘지역문화형’, 지역의 사회적경제 활성화 거점을 마련하는 ‘사회적경제형’으로 나눠 조성하게 된다.

김현기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새로 선정된 마을공방이 쇠퇴한 지역을 발전시키고 공동체를 회복하는 구심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