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 여야5당 국정상성협의체 후 황대표와 일대일 회담?

70

청와대가 대통령과 여야 5당이 참여하는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개최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도 자유한국당이 주장하는 일대일 회동 가능성도 열려 있다고 밝혀, 선 여야 5당 협의체 개최 후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의 일대일 회담 카드가 급부상하고 있다.

이는 청와대는 지난해 3월에도 당시 홍준표 한국당 대표가 ‘비교섭 단체와 함께 하는 것은 격이 맞지 않는다’며 불참 의사를 밝혔다가 5당 대표 회동 뒤 별도의 단독 회담을 약속받고 문 대통령을 만났기 때문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브리핑을 통해 “현재 추경과 민생 현안 등 국회에서 입법으로 풀어야 할 과제들이 산적해 있다”며 “그런 만큼 지난해 11월 이후 멈춰버린 여야 5당의 여야정국정상설협의체가 재가동되기를 간곡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여야정협의체 참여 대상에서 정의당과 평화당을 제외해야 한다는 한국당의 요구에 대한 질문에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는 굉장히 힘들게 만들어진 협의체다. 지난해 11월 합의를 통해 도출한 바 있다. 그 원칙적 입장에 대해 변화가 없다”고 답했다. 사실상 한국당의 요구를 거부한 것이다.

그러나 이날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수석·보좌관회의 직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과의 일대일 회담 가능성에 대해 “열려 있다”며 “열려 있는 것으로 봐달라”고 말했다. 이는 문 대통령과의 일대일 회담 형식이 아니면 대화에 나서지 않겠다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설득하기 위한 방안으로 보인다.

그러나 청와대는 현재까지 문 대통령과의 일대일 회담에만 응하겠다는 황 대표 입장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존 여야 5당 대표 회동의 입장을 바꾸기는 쉽지 않다”며 “다른 정당과의 약속을 저버리면서 그렇게 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한국당이 단독회동 입장을 고수하며 움직이지 않자 여야 원내대표들이 참여하는 여야정 상설국정협의체라도 조속히 열려야 한다고 야당을 설득하고 있다. 하지만 나경원 한국당 원대대표도 5당이 참여하는 여야정 협의체에 부정적인 입장이다. 이에 따라 청와대가 이에 대한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먼저 여야 5당이 참여하는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개최한 뒤 대통령과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의 일대일 회담 카드를 꺼내들 가능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서울=강덕균 선임기자 dkka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