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투리소스-브레이브퀸, 무인결제 시스템 상용화 협약

매장에 키오스크 설치 운영

282

무인화 시스템 개발로 관심을 모았던 지역 청년창업기업이 국내 푸드업체와 시트로오더 협약식을 갖고 또한번의 사업확장에 나선다.

무인 결제 시스템 서비스 기업인 디투리소스(대표 나상민)는 9일 ‘광주 최초 수제 그릭요거트·전국 최저가’를 모토로 건강식품 시장에 뛰어든 업체인 ‘브레이브퀸(대표 송승한·오동령)’과 무인화 시스템 브랜드 ‘시트로오더’ 상용화를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브레이브퀸’은 직접 만든 그릭요거트와 과일, 견과류 등 다양한 토핑을 고객이 셀프로 주문할 수 있하는 무인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시트로오더’는 디투리소스가 자체 개발한 매장 무인화 시스템으로 소형 매장 또는 1인, 2인 매장에 필요한 포스(POS), 키오스크(KIOSK), DID 등 서비스를 지원하는 통합 솔루션이다. 인건비 상승에 따른 매장 운영의 애로점을 해결할 수 있어, 매장의 생산성과 고객의 편의 향상이 기대된다.

디투리소스는 브레이브퀸 본점에 ‘시트로오더’를 설치해 시범운영에 나서며 향후 전 매장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나상민 디투리소스 대표는 “직원 안내 없이 고객이 스스로 터치스크린 방식으로 메뉴를 주문하고 결제할 수 있는 웹 기반의 무인 결제 시스템 ‘시트로오더’ 를 서비스 하고 있다”며 “인공지능(AI) 및 빅데이터를 활용해 더욱 더 다양한 무인화 시스템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송승한(왼쪽 첫번째) 오동령(왼쪽 두번째) 브레이브킨 공동대표와 나산민(오른쪽 두번째)디투리소소 대표, 김희종 디투리소스 마케팅 이사. 디투리소스 제공 편집에디터
송승한(왼쪽 첫번째) 오동령(왼쪽 두번째) 브레이브킨 공동대표와 나산민(오른쪽 두번째)디투리소소 대표, 김희종 디투리소스 마케팅 이사. 디투리소스 제공 편집에디터
박간재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