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철 배구대표팀 감독, 공식 사퇴

58
김호철 전 남자대표팀 감독. 편집에디터
김호철 전 남자대표팀 감독. 편집에디터

김호철(64) 남자대표팀 감독이 사퇴했다.

대한배구협회는 7일 “김호철 감독이 지난 6일 협회에 사퇴서를 제출했다. 협회는 김 감독의 사퇴서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지난해 2월 한국 배구사상 최초의 전임감독으로 선임됐다.

하지만 지난달 OK저축은행과 감독직을 두고 협상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대한배구협회는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고 김 감독에게 자격정지 1년 징계를 내리기도 했다.

배구협회는 “얼마 남지 않은 2020 도쿄 올림픽예선전을 대비해 남자 대표팀 임원 구성과 선수 선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며 대표팀의 조속한 안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