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갱이가 병아리를 채갈때엔 닭도 목숨걸고 싸우는 벱이여

91
안성례 오월어머니집 설립자 / 광주시 동구 장동 (사)알암 인권 작은도서관 / 김양배 기자 편집에디터
안성례 오월어머니집 설립자 / 광주시 동구 장동 (사)알암 인권 작은도서관 / 김양배 기자 편집에디터

하물며 평화롭던 집 앞에서… 내 새끼고 남의 새끼고

죽어 자빠지는 판국에 가만 있을 엄마가 어딨단가.

우리 병아리들 죽이고 간 솔갱이들은 저리 살아 멀쩡한디,

어미들 보고 싸우지 말라는 것은 말이 안되잖어.

왜 싸우느냐 그만 묻고, 언제까지 싸워야 하는지나 말해주소.

이 질기고 긴 싸움을 이 엄마들이 언제까지 해야 하는지 말이여.

다시 정의(正義)를 생각한다

노병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