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올해 스마트공장 구축 신청 1167개…목표 42% 달성

74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6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서울·부산·대구·광주 등 전국 19개 스마트제조혁신센터장과 간담회를 열고, 스마트공장 보급 성과를 높이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스마트제조혁신센터는 올해 19개 테크노파크(TP)에 설치된 조직이다. 중기부는 센터를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를 보급하기 위한 핵심기관으로 육성하고 있다. 센터에서는 직접 스마트공장 도입 기업을 선정하고, 컨설팅·기술개발·사후관리 등을 원스톱으로 지원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김학도 중기부 차관과 19개 센터장들이 그간 스마트공장 보급 과정에서 겪은 애로사항을 공유했다.

김학도 차관은 “스마트공장은 생산성은 높이고 불량률을 감소시키는 등 중소기업 경쟁력을 높이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중요한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중기부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와 지역 중소기업들의 스마트공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다. 정부는 올해 스마트공장 도입 목표로 2800개를 제시했다. 지난 4월 말 기준 42%에 해당하는 1167개사가 스마트공장 구축을 신청했다. 특히 전남도의 경우 사업이 공고된지 2개월 만에 지난해 실적 대비 2배 이상 신청이 증가했다. 지난해 전남 지역에 36개 스마트공장이 보급됐지만, 4월까지 신청한 기업은 75개사에 달한다.

센터장들은 “지역에 스마트공장 보급이 가속화되기 위해 사후관리 강화, 테스트베드 확산, 정부지원비율 상향 등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에 김학도 차관은 “사후관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기업 출신 전문가를 기업에 파견해 노하우를 전수하고, 기업이 빠르게 상담을 신청할 수 있는 핫라인을 구축해 애로를 해결할 예정”이라며 “테스트베드 확산 및 정부지원비율 상향 등은 추가경정 예산 또는 2020년도 예산에 반영시키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답했다.

김 차관은 이어 “경남 134억, 전남 34억 등 14개 광역지자체에서 326억원을 별도로 편성해 중소기업의 부담을 덜어주고, ‘스마트공장 구축 사전진단’, ‘스마트공장 구축전략 수립’을 지원하는 등 지역으로부터의 제조혁신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며 “지역 전문성이 발휘되도록 자율성을 부여하고, 성과에 따라 인센티브 등을 부여해 기업·대학·연구원 등이 모여 다양한 성공사례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