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파인’, 거래단계별 핵심정보 서비스 제공

30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은 오는 9일부터 ‘파인’을 통해 소비자 눈높이에 맞춘 거래단계별 핵심정보 제공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금감원은 ‘파인’을 통해 소비자정보, 금융상품 비교공시, 금융거래내역조회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나 소비자들이 자신에게 꼭 필요한 정보를 쉽게 찾아 활용하기 어려운 것으로 조사돼 이를 추진하게됐다고 설명했다.

우선 금감원과 6개 금융협회는 소비자 누구나 쉽게 활용할 수 있는 ‘금융상품 거래단계별 핵심정보’ 안내 시스템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파인’에 접속 후 ‘핵심정보’ 항목을 클릭하면 금융상품비교 등 다양한 금융정보를 검색해 활용할 수 있다.

대상 상품은 소비자가 가장 많이 활용하는 ‘예·적금, 대출, 카드, 보험, 펀드’ 등 총 5개 금융상품이다. 금감원은 향후 정보제공 대상 금융상품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타나는 기대효과로는 공급자가 아닌 소비자 관점에서 중요하고 필요한 정보를 쉽게 검색할 수 있어 정보의 신뢰도 및 수용성을 제고할 수 있다는 것을 꼽을 수 있다.

금감원은 향후 금융소비자들이 핵심정보를 활발히 이용할 수 있도록 ‘108차 금융꿀팁’을 통해 금융사례별 이용 방법을 안내할 계획이다. 또 소비자 의견을 지속 수렴해 핵심정보 대상 금융상품과 내용을 확대하고 불편사항 등을 개선할 예정이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