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2020년 어촌뉴딜 300’ 공모 준비 ‘총력’

해수부, 전국 어촌ㆍ어항 70곳 이상 선정 계획
도, 주민 주도 계획 구상ㆍ어촌뉴딜 자문단 컨설팅 등 진행
1월부터 시ㆍ군 어항별 에비사업계획 용역 추진중

163

전남도가 해양수산부의 2020년 공모사업인 ‘어촌뉴딜 300’사업 공모 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국에서 어항이 가장 많은 전남도는 어항당 수 백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이 사업을 통해 낙후된 어촌·어항 기반시설의 현대화를 추진하고자 적극적으로 사업 대상지 발굴에 나서고 있다.

30일 전남도에 따르면 해양수산부는 내년 어촌뉴딜 300사업을 위한 자치단체 공모를 오는 9월 9일부터 10일까지 진행하고 서류·현장·종합평가를 통해 12월 최종 사업 대상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정부혁신 사업의 일환인 ‘어촌 뉴딜 300’ 사업은 전국 300여개 어촌·어항의 혁신 성장을 돕는 ‘지역밀착형 생활 SOC(사회간접자본)’사업이다. 낙후된 전국 소규모 어항 선착장 등에 대한 기반시설 현대화를 통해 해양 관광 활성화와 주민들의 소득 증대를 돕는 프로젝트다.

해수부는 공모를 통해 국민의 삶의 질 향상, 지역경제 활성화, 주민 참여형 사업계획 등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총 70곳 이상의 대상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대상지는 한 곳당 평균 100억 원(국비 70%, 도비 9%, 시·군비 21%)을 지원받으며, 최대 150억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대상은 전국의 법정어항(국가어항 제외)과 소규모 항·포구 및 배후 어촌마을이다. 다만 지역협의체가 사전 구성돼 있어야 하며, 공모 대상지별 설계비 정도(7%) 지방비가 미리 내년 예산에 확보돼야 한다.

전남도내 대상어항은 지방어항 90곳, 어촌정주어항 94곳, 소규모 항포구 893곳 등 총 1067곳이다. 이 가운데 목포 달리도항, 여수 안도항·월호항·죽포항 등 15개 시·군의 어촌마을 26곳이 2019년 어촌뉴딜 300사업 대상지로 선정됐으며, 지역협의체의 의견을 반영해 생활밀착형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를 진행하고 있다.

전남도는 어촌주민들의 실생활과 밀접한 사업인 만큼 내년 전국 공모 70개소 중 30%인 20곳 이상 유치를 목표로 다각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

전남도는 ‘2020년 어촌뉴딜 300사업’ 공모에 대비, 계획단계부터 지역주민과 전남도 어촌뉴딜 자문단의 의견, 지역 여건 등을 반영한 공모사업 관리에 나서고 있다.

도는 해당 시·군과 함께 공모 준비를 위해 지난 1월부터 전문 용역업체를 선정하고 시·군 어항별 예비사업계획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특화사업을 발굴하고, 이를 공모신청 예비사업계획서에 반영해 오는 7월말까지 모든 용역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2020년 공모 선정률을 높이기 위해 대학교수, 도시계획·디자인 분야 전문가, 농어촌공사, 한국어촌어항공단 등 22명으로 구성된 전남도 어촌뉴딜 자문단이 지난 1월부터 시·군 컨설팅을 통해 공모사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지역에 맞는 모델 발굴 방안 등을 모색하고 있다.

양근석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어촌뉴딜 300사업 공모에 대비해 사업계획 단계부터 주민의 의견과 전문가, 지역 여건을 충분히 반영할 계획”이라며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어촌·어항 통합개발을 통해 주민 생활이 보다 윤택해지고 어촌 관광이 활성화되도록 공모사업 유치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동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