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순사건 민간인 희생자 재심 첫 재판 29일 열린다

광주지법 순천지원 "일반적인 1심 공판절차로 진행"

62
광주지방법원 전경. 편집에디터
광주지방법원 전경. 편집에디터

1948년 ‘여순사건’ 당시 반란군에 협조했다는 혐의를 받고 사형당한 민간인 희생자에 대한 재심 첫 재판이 오는 29일 오후 2시 광주지방법원 순천지원에서 열린다.

대법원은 지난달 21일 여순사건 당시 내란 및 국권문란죄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은 장모씨 등 민간인 희생자 3명의 재심 결정에 대한 재항고심에서 재심개시를 결정한 원심 결정을 확정했다.

장씨 등에 대한 재심 재판은 순천지원 제1형사부(김정아 부장판사)에 배정됐다.

재판은 형사소송법 제438조에 따라 1심의 소송 절차를 다시 밟게 된다. 일반적인 1심 공판절차처럼 인정신문과 모두진술, 증거조사, 피고인신문, 의견진술 및 최후진술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순천지원 관계자는 “판결 선고일은 물론, 재심 청구일로부터도 상당한 시일이 지난 만큼 원활한 재판 진행을 위해 재심 청구인들과 변호인, 검찰 측의 준비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여순사건재심대책위원회는 29일 오후 1시 순천지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힌 뒤 재판을 방청할 예정이다.

1948년 10월 당시 순천 시민이었던 장씨 등은 국군이 반란군으로부터 순천을 탈환한 직후 반란군을 도왔다는 이유로 체포돼 22일 만에 군사법원에서 사형선고를 받고 곧바로 사형당했다.

박수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