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청, 장애학생 교육여건 개선·지원 강화

특수학교 설립·거점형 진로직업전환센터 구축 본격화

64
전남도교육청 전경. 편집에디터
전남도교육청 전경. 편집에디터

전남도교육청이 특수학교 신설과 거점형 진로직업전환센터 구축 등 장애학생을 위한 특수교육 여건 개선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도교육청은 22일 지난해 7월 ‘모두가 소중한 혁신전남교육’을 기치로 민선 3기 체제를 출범시킨 이후 특수교육 지원 강화와 관련한 공약사항으로 △특수교육지원센터 운영 강화 △다양화·특성화된 특수학교 설립 △특수학교(급) 시설 환경 개선 △특수교육 서비스 확대 등을 중점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우선 지난해 10월 전국 최초로 직업능력개발원과 연계한 전남특수교육지원센터를 함평에 개설했으며, 22개 시·군 센터에서는 장애학생을 위한 진로·직업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 지난해 2개 센터(함평, 장흥)를 시작으로 올해 2개(목포, 해남), 2020년 2개(순천, 나주) 등 모두 7개 센터를 중심으로 장애 학생의 직업전환교육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여기에 장애학생들의 원거리 통학과 기존 특수학교의 과밀학급 해소를 위해 광양 지역에 특수학교 설립도 추진 중이다. 도내 8개 특수학교의 노후교실 보수와 증축, 노후 기자재 교체와 확충, 스마트 교육환경 구축 등 특수학교(급) 시설환경 개선 역시 적극 나서고 있다. 이밖에 장애 공감문화 확산을 위해 관리자 연수, 통합교육지원단 운영으로 통합교육 환경 조성에 나서는 한편 장애학생 인권 침해 예방과 보호를 위한 장애학생 인권지원단 운영에도 힘쓰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장애학생들의 안전하고 행복한 교육활동을 위해 교육공동체와 함께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노병하 기자 bhno@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