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광주창조경제센터 방문…”상생·공존 실현 플랫폼”

105
22일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창조경제혁신센터장단, 대기업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상생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김기봉 기자 gbkim@jnilbo.com
22일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창조경제혁신센터장단, 대기업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상생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김기봉 기자 [email protected]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2일 오전 광주광역시 서구 창조경제혁신센터를 방문해 전국 19개 혁신센터장 및 파트너 대기업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혁신센터 개편 이후 지역별 혁신센터를 중심으로 대·중소기업, 대학, 지방자치단체 등이 참여하는 네트워크 현황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부는 지난해 2월 창조경제혁신센터를 개방성·자율성·다양성을 3대 원칙으로 하는 지역 혁신 허브로 개편했다.

간담회가 열린 광주혁신센터는 현대자동차뿐 아니라 인라이트벤처스, 전남대, 광주테크노파크 등과 협업을 통해 수소분야 특화센터로 수소 스타트업을 중점 지원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혁신센터의 파트너 대기업들이 참석해 모범 협업 사례와 대기업과의 오픈이노베이션 활동 등을 설명했다.

박영선 장관은 “4만·5만 달러의 튼튼한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상생과 공존’을 바탕으로 한 ‘중소벤처기업 중심의 경제구조’로 체질개선을 해야 한다”며 “창조경제혁신센터는 중기부 정책철학의 근간인 상생과 공존을 실현할 수 있는 주요 플랫폼”이라고 말했다.

또 광주센터의 지원을 받은 수소전기차 카쉐어링 업체인 ‘제이카’ 강오순 대표와 수소차(넥쏘)에 탑승하는 등 관련 업계 동향 등을 청취했다.

간담회 이후에는 생산기술연구원 서남지역본부의 클린디젤 핵심부품소재센터를 방문해 자율주행차량 개발 현장을 살폈다. 이어 광주 진곡산단에 위치한 수소 스테이션을 방문해 수소충전소, 수소융합스테이션, 수소융합에너지 실증센터 등을 둘러보며 수소전기차의 충전 인프라 기술개발 현장도 확인했다.

박 장관은 “대기업이 일방적으로 스타트업을 지원하는데 그치지 않고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길을 적극 모색해달라”며 “앞으로 지역·분야별 다양한 채널 및 현장과 소통하며 중기부의 정책고객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 이어 박 장관은 광주 광산구 ‘1913 송정역 시장’에서 현대카드 및 청년상인 등 시장관계자와 간담회에 참석하며 현장행보를 이어갔다.

현재 광주의 명소로 꼽히는 1913송정역시장은 정부와 지자체의 지원으로 만들어진 곳이다. 특히 시장을 지역 명소로 살리는데 있어 현대카드 마케팅팀의 지원이 손에 꼽힌다. 현대카드 마케팅팀은 시장 시작년도인 1913년을 이름에 넣는 등 기존 송정역시장의 스토리를 시장 내에 녹이며 마케팅을 지원했다.

박 장관은 “1913송정역시장과 현대카드의 상생협력 사례를 참고해 대기업과 전통시장이 상생하는 협력모델을 모색하고 확산시키는데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 장관은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광주’를 방문해 “이 곳은 소상공인과 대기업이 함께 상생하는 좋은 사례라고 생각한다”며 “중기부의 정책철학인 ‘상생과 공존’을 잘 실천하는 자발적 상생현장으로 이 같은 사례가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