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단체 “한국당 망언 의원 징계, 국민 우롱”

108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과 호남향우회 전국시도민향우회 총연합회가 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5.18 망언 규탄 시국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과 호남향우회 전국시도민향우회 총연합회가 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5.18 망언 규탄 시국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가 ‘5·18 민주화운동 망언’으로 국민을 공분케 한 김순례 최고위원에게 당원권 3개월 정지 조치를 하고, 김진태 의원에게는 경고 처분을 내린 가운데, 5·18 단체가 이번 망언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5·18 기념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19일 성명을 내고 “한국당은 전당대회 후보자의 피선거권 보장이라는 이유로 징계를 미루더니 당원권 3개월 정지와 경고로 국민을 우롱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당은 5·18에 이어 세월호까지 쉴 새 없는 망언·폭언으로 국민의 마음을 후벼 팠다. 징계 조차 ‘정치쇼’로 얼버무렸다. 한국당을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철우 5·18재단 이사장은 “어설픈 ‘징계쇼’에 불과하다. 한국당이 국민과 소통하지 않는 모습을 다시 보여줬다. 스스로 발목을 잡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이 납득할 수 없는 결과인 만큼, 오는 24일 한국당을 찾아 강하게 항의할 계획이다. 솜방망이 징계를 해놓고 황교안 당 대표가 5·18 39주년 기념식 참석을 검토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밝혔다.

조진태 5·18재단 상임이사도 “민주적 기본질서를 존중하지 않았고, 국민을 무시한 처사다. 제대로 된 징계라고 볼 수 없다. 역사를 왜곡한 이들은 국민의 대표로서 자격이 없다. 국회 차원의 징계가 조속히 진행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후식 5·18 부상자회장은 “39년 전 불의에 맞선 시민을 총칼로 진압했던 독재자의 후예 정당임을 다시 증명했다. 후안무치이자 인면수심”이라며 “진심어린 사죄를 해도 모자랄 판에 국민을 또 우롱했다. 망언 의원들이 국회에서 퇴출될 때까지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정춘식 정춘식 5·18 유족회장도 “이번 징계 결과는 한국당이 민주주의를 추구하는 정당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줬다. 말뿐인 사죄로 국민을 속였다. 민주주의와 헌법질서를 부정하는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법적·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일부 의원과 극우논객 지만원 씨는 지난 2월8일 연 ‘엉터리 5·18 공청회’에서 각종 망언(폭동, 괴물집단 등)을 쏟아내고 허위 주장으로 판명난 북한군 5·18 광주 투입설을 유포, 전국민적 공분을 샀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