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역사왜곡 처벌법 제정 즉각 나서야”

5월단체 등, 정치권에 각당 공식입장·처리기한 등 촉구

277
18일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가 기자회견을 열고 '5·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촉구하고 있다. 5·18기념재단 제공 편집에디터
18일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가 기자회견을 열고 '5·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촉구하고 있다. 5·18기념재단 제공 편집에디터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가 정치권에 ‘5·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강력히 촉구하고 나섰다.

단체는 18일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에 비협조적인 자유한국당을 규탄하는 한편,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을 향해 오는 22일까지 해당 법안 제정에 대한 각 당의 공식 입장, 처리 시한, 추진방법을 구체적으로 밝힐 것을 요구했다.

이날 단체는 “5·18민주화운동이 끊임없이 폄훼와 왜곡에 시달리고 역사를 분탕질하는 망언으로 숭고한 정신이 도전받고 있다”면서 “아직도 진실이 명확히 규명되지 않았고 마땅히 책임과 처벌을 받아야 할 장본인들에 대한 역사적 단죄가 철저히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5·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지난 2월 국회 망언사태를 계기로 지연된 정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는 국민적 각성은 자유한국당 규탄과 망언의원 퇴출을 요구하는 전국적인 대규모 집회로 이어졌다”며 “여야 4당 의원 166명이 ‘5·18역사왜곡처벌법안’을 공동으로 발의, 즉시 제정하겠다고 국민 앞에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그러나 기대했던 3월 임시국회가 지나고 4월 임시국회에서 조차 그 약속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면서 “여야 4당은 더 이상 정치적 셈법으로 미루거나 흥정하지 말고 반드시 이번 임시국회 내에 법을 제정, 5·18정신을 바로 세우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국민들에 보여주기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정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