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보해양조 ‘제로페이’ 활성화 ‘맞손’

84

전남도는 18일 향토기업인 보해양조㈜(대표이사 임지선)와 전남지역 소상공인들의 카드결제 수수료 부담 경감을 위한 ‘제로페이-전남’ 제도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전남도는 제로페이 활성화를 위해 보해양조의 사회적 공헌을 통한 지역사회 기여를 적극 지원한다. 보해양조는 생산 제품과 유통망을 활용해 ‘제로페이-전남’ 가맹 홍보에 나선다.

보해양조는 5월부터 생산·유통하는 ‘잎새주’ 300만 병에 보조상표를 활용해 ‘제로페이-전남’을 홍보하고, 보해양조 영업 네트워크를 활용해 전남 1만2000여 거래점에 제로페이 가맹 홍보를 펼친다.

김영록 도지사는 “새 결제수단 도입이 쉬운 일이 아니지만 ‘제로페이-전남’이 상생 결제 수단의 모범 사례가 되도록 도 차원의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며 “대표 향토기업인 보해양조에서 제로페이 홍보에 적극 협조해준 것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임지선 대표이사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소상공인 지원 정책에 작으나마 기여할 수 있어 뜻깊다”며 “제로페이-전남 간편결제 확산으로 지역의 소비 활동이 활발해지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화답했다.

제로페이는 정부에서 주관해 개발도입한 모바일 결제시스템이다. 소비자가 QR코드를 찍으면 소비자 계좌에서 판매자 계좌로 돈이 이체되는 직거래 결제 방식이다.

전남도는 ‘제로페이’가 시장에 정착되면 연간 매출액 8억 원 이하의 소상공인에게는 결제 수수료가 전혀 없어 영업수익 개선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용자에게는 소득공제 40%와 공공시설 이용 시 다양한 할인혜택이 주어진다.

전남도는 가맹점 확보와 사용자 확대가 제로페이 성공의 관건인 만큼 제도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최동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