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복귀 잰걸음···재활등판 없이 곧장 빅리그

41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LA 다저스 류현진(32)의 복귀가 가시권에 들어왔다.

왼 사타구니 염좌로 부상자명단(IL)에 올라 있는 류현진은 재활 등판 없이 빅리그로 돌아올 전망이다.

MLB닷컴 다저스 담당 기자 켄 거닉은 17일(한국시간) SNS를 통해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이 ‘류현진이 다음주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한다. 재활 등판은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리치 힐과 류현진이 돌아오면 훌리오 유리아스, 로스 스트리플링이 불펜으로 이동한다”고 덧붙였다.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 빌 플렁킷 기자는 더 이른 컴백도 점쳤다. 플렁킷은 “류현진이 불펜 피칭을 잘 마쳤다. 어쩌면 밀워키 브루어스전에 등판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다저스는 19일부터 22일까지 밀워키와 원정경기를 치른다. 23일 휴식을 취한 뒤 24일부터 26일까지는 시카고 컵스와의 원정경기가 예정돼 있다.

지난 10일 열흘짜리 부상자명단에 오른 류현진은 20일부터 빅리그 출전이 가능하다.

지난해와 같은 부위에 부상을 당해 우려를 자아냈지만, 상태가 심각하지 않아 복귀 준비도 빠르게 이뤄질 수 있었다.

류현진은 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했으나 2회 투구 중 왼 사타구니에 통증을 느끼고 자진 강판했다. 지난해 5월 사타구니 부상으로 3개월간 재활한 악몽이 떠오를 수밖에 없었다. 류현진은 “지난해만큼 심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를 증명하듯 이탈 기간을 최소화하고 있다. 부상 이틀 뒤인 11일 평지에서 공을 던졌고, 13일에도 캐치볼을 했다. 16일에는 불펜피칭을 하며 40구를 던졌다. 이 과정에서 몸 상태에 이상이 발견되지 않으면서 빅리그 복귀도 눈 앞으로 다가왔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