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시아 이강인, 52일 만에 그라운드 복귀

22
 편집에디터

스페인에서 꿈을 키우고 있는 이강인(발렌시아)이 52일의 공백을 깨고 돌아왔다.

이강인은 15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8~2019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레반테와의 홈경기에 교체 출전했다.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이강인은 후반 33분 곤살로 게데스를 대신해 그라운드를 밟았다. 3-1로 앞서 승리가 굳어지자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은 이강인에게 기회를 부여했다.

이강인이 공식 경기에 출전한 것은 2월22일 셀틱(스코틀랜드)과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 이후 52일 만이다.

10여분의 짧은 시간이었지만 이강인은 진가를 입증하기 위해 부지런히 뛰었다. 골대를 살짝 벗어나긴 했으나 과감한 왼발슛으로 득점까지 노렸다. 이밖에도 날카로운 패스와 돌파들로 공격에 힘을 보탰다. 후반 38분에는 공격이 끊기자 백태클을 시도해 옐로카드를 받기도 했다.

발렌시아는 산티 미나의 멀티골을 앞세워 3-1 승리를 거뒀다. 승점 49(11승16무5패)로 6위를 사수하며 차기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진출 전망을 밝혔다.

프리메라리가에서는 5,6위팀이 유로파리그 조별리그로 직행한다. 7위팀은 2차 라운드를 소화해야 한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