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3년 김병원 농협회장 “농가소득 5000만원 추진”

25
 편집에디터

취임 3년차를 맞은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은 15일 내년까지 농가소득 5000만원 달성을 목표로 범농협 역량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농가소득 기여목표액은 1조1102억원으로 책정한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기자실에서 열린 취임 3주년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말한 뒤 “월 2회 법인별·과제별 추진현황을 점검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를 위한 농업경영비 절감 방안으로는 구매물량 결집을 통한 비료 가격 인하, 농약 가격안정 유도, 자재유통센터 사업 확대 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농협은 농축산물의 판로를 다각화하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하나로마트 현대화 사업과 연계한 1농협 1로컬푸드직매장 개설을 추진해 지난해 200개소인 직매장을 2022년 1100개소로 확대할 계획이다. 김 회장은 “이를 통해 2022년 20만4000명의 농업인이 1조5086억원의 농가소득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쌀산업 발전을 위해 정부가 추진하는 쌀 생산조정제에 협력해 무이자자금 3000억원을 지원하고 대체작물 재배를 위한 농기계도 지원할 계획이다. 또 2020년 직불제 개편을 논의에 있어 수확기 적정수요 초과 생산량에 대한 정부의 시장격리를 법제화하는 ‘자동시장격리제’ 도입과 직불제 예산을 3조원 이상으로 확대할 것을 건의할 계획이다.

농협은 40세 미만 청년 200명을 대상으로 6개월 과정의 합숙교육인 청년농부사관학교를 운영하는 등 청년농업인 육성에도 나선다. 올해부터 2021년까지 매년 청년조합원 신규가입 1만5000명, 누적인원 7만명 달성 3개년 증대운동을 전개한다.

김 회장은 또 “중앙회 교육지원사업비 600억원을 투입해 농가 인건비 절감과 농작업 여건 개선 가능사업을 대상으로 공동 협력사업을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선정 예정사업은 지력증진사업, 냄새저감사업, 농기계지원사업 등이다.

김 회장은 그밖에도 청년 농업인 육성, 농촌의 취약계층을 위한 복지시설 지원 확대, 빅데이터 등 신기술에 대한 임직원 전문역량 강화 등도 중점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 회장은 회장직 연임과 관련해선 “저는 4년 단임제 회장이다”라며 말을 아꼈다. 현재 국회에는 임기 4년인 회장직의 연임을 허용하는 농업협동조합법 개정안이 제출돼 있다.

김성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