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주홍 의원 “‘만 나이 표시 법률안’, AP통신에 소개”

205

민주평화당 황주홍(고흥·보성·장흥·강진군) 의원이 지난 1월 발의한 ‘연령계산 및 표시에 관한 법률안’이 최근 미국 AP통신에 소개돼 화제다. 이 법안은 법률과 공문서에 만 나이를 의무적으로 사용하고, 정부가 일상생활에서 연령을 계산하고 표시할 때도 만 나이 계산방식을 적극 권장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AP 통신은 12월 29일에 태어나 이틀 만에 2살이 되는 한국 아기의 사례를 소개하며 국제기준과는 상이한 한국식 나이 셈범의 잘못된 관습을 한 의원이 고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황 의원은 “우리나라의 나이셈법은 세는 나이, 만 나이, 연 나이, 사회적 나이 등 적어도 4가지 방식이 혼용하고 있다”며 “북한, 일본, 중국처럼 단일 기준으로 통일했어야 할 제도”라고 말했다.

서울=김선욱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