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의 아닌 일로 자책할 것 없다네 …

15일 호랑가시나무 아트폴리곤서 황인호 개인 사진전

27
황인호 작가의 '본의 아니게...풀 이어서 展'이 오는 30일까지 양림동 호랑가시나무 아트폴리곤에서 개최된다. 양가람 기자 garam.yang@jnilbo.com
황인호 작가의 '본의 아니게…풀 이어서 展'이 오는 30일까지 양림동 호랑가시나무 아트폴리곤에서 개최된다. 양가람 기자 [email protected]

자연의 요소에 자신을 대입시켜 일상을 새롭게 해석해 온 황인호 사진작가가 첫 개인전을 갖는다.

행위를 수식하는 ‘본의 아니게’를 주제로 풀, 바람, 물의 다양한 형태를 앵글에 담아낸 옴니버스식의 사진전이 3회에 걸쳐 진행된다.

첫 번째 전시회 ‘본의 아니게…풀 이어서 展’은 15일부터 30일까지 광주 남구 양림동 호랑가시나무 아트폴리곤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시회에 소개될 30여 점의 작품들은 피사체 고유의 특성을 강조하면서 생동감을 불어 넣는 작가 특유의 리터칭 작업이 감성을 매료시킨다.

특히, 지난 8년 동안 주변 구석구석을 돌아보며 쉽게 지나칠 수 있는 피조물들에 작가 자신을 투영시킨 작품을 통해 삶의 궤적을 오롯이 전한다.

황인호 작가는 “불완전한 삶에 대한 불만과 불안이 스스로를 위로하면서 이해와 격려로 작용했다”며 “자연의 삼라만상 중에서 일상의 소재를 찾아 어루만지며, 자신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가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본의 아닌 일들을 마치 자신의 잘못인 듯 자책하며 살고 있는 현대인에게 위로를 건네고 치유의 방법을 공유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전시회는 작가와의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되며,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김희정 영화감독과 각 지역을 대표하는 문화 인사들이 초대 손님으로 자리한다.

양가람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