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한승택·이창진 홈런포… SK에 위닝 시리즈

4대2로 역전승 거둬 이번주 롯데·두산과 격돌

81
1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KIA 5회초 1사 1루에서 2번타자 이창진이 투런홈런을 치고 홈인하며 김민우 코치의 환영을 받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편집에디터
1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KIA 5회초 1사 1루에서 2번타자 이창진이 투런홈런을 치고 홈인하며 김민우 코치의 환영을 받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가 젊은 투·타 조화로 SK 와이번스전을 위닝시리즈로 확정짓고 부산으로 간다.

14일 KIA는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와의 경기에서 4-2로 승리했다. 지난 13일, 9회초 한승택의 만루 홈런으로 승부를 뒤집고 승리한 KIA가 이날도 역전승하며 SK와의 경기를 2승 1무로 마무리했다.

한승택이 또 한번 해결사가 됐다. 0-1로 리드당하는 상황, 선두타자 한승택이 5회초 SK 선발 문승원에게 좌월 솔로홈런을 뽑아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2경기 연속 홈런 기록이다.

이어 1사 1루 상황, 이창진까지 문승원의 직구를 좌측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로 연결하면서 승리를 견인했다. 이창진의 결승타에 힘 입어 스코어는 3-1.

젊은 피들의 활약은 멈추지 않았다. 7회초 2사 1, 2루 상황. 류승현 마저 적시타를 뽑으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또한 올 시즌 첫 선발로 등판한 홍건희는 6이닝을 5피안타 3볼넷 4탈삼진 1실점으로 막는 등 호투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마운드는 고영창(1.1이닝 무실점)-임기준(0.1이닝 무실점)-이민우(0.1이닝 무실점)-김윤동(1이닝 1실점)이 차례로 잘 막았다.

SK를 상대로 2연승을 꺼둔 KIA는 시즌 전적 8승 1무 9패로 6위를 지켰다. KIA는 16일부터 부산에서 롯데 자이언츠와 3연전을 치른다.

최황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