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한승택, 통쾌한 역전 그랜드슬램

13일 SK전, 9회초 2사 만루 상황서… 팀 6-4 승

137

1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한승택(오른쪽)이 9회초 2사 만루에서 대타로 나와 역전 만루홈런을 치고 홈인하며 기뻐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편집에디터
1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한승택(오른쪽)이 9회초 2사 만루에서 대타로 나와 역전 만루홈런을 치고 홈인하며 기뻐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 한승택이 역전 만루 홈런을 날리며 위기에 빠진 팀을 살렸다.

13일 KIA는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벌어진 SK 와이번스와의 원정경기에서 한승택의 결승 만루 홈런을 앞세워 6-4로 이겼다.

이날 선발 김기훈은 3.2.이닝 3실점으로 부진했다. 그러나 후속 마운드에 오른 신인 양승철이 2.1이닝 무실점으로 호투를 하며 팀 역전승의 발판을 놨다. 양승철은 이날 1군 첫 데뷔 무대에서 승리도 함께 챙겼다.

타선에선 이창진과 이범호가 시동을 걸었다. 이날 이창진은 4타수 3안타로 멀티히트를 때렸다. 이어 이범호가 7회초 SK 박종훈을 상대로 솔로 홈런(시즌 1호)을 때려내며 조용한 KIA 타선을 깨웠다.

이후 9회초 이범호는 1사 3루 상황에서도 1타점 희생타를 날리면서 이날 3타수 1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승리의 견인차 역할을 한 건 한승택이었다. 스코어 2-4의 9회 2사 만루상황, 김민식의 대타로 출전한 한승택이 SK의 마무리투수 김태훈을 상대로 주자들을 모두 홈으로 불러들이는 역전 만루 홈런을 때려내며 경기를 뒤집었다. 개인 통산 1호 만루 홈런이다. 올 시즌 처음 나온 대타 만루 홈런이었다.

KIA는 이날 승리로 시즌 7승 1무 9패를 기록해 6위로 올라섰다.

최황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