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결사는 손흥민…토트넘, 맨시티 울렸다

88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역시 손흥민(토트넘)이었다. 답답한 흐름 속 자신에게 찾아온 한 번의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토트넘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잉글랜드 팀들의 혈투 속 골맛을 본 유일한 이는 손흥민이었다. 후반 33분 강력한 왼발슛이 통했다.

중앙에서 공을 잡은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오른쪽 측면에서 뒷공간을 노리던 손흥민에게 패스를 연결했다. 트래핑이 길었지만 공이 라인을 벗어나기 직전에 살린 손흥민은 한 차례 드리블로 각도를 만든 후 왼발 땅볼슛을 날려 맨시티의 골문을 열었다.

주심은 오프사이드와 공이 라인을 벗어난 것을 두고 VAR(비디오 판독)을 실시한 뒤 그대로 득점을 인정했다. 손흥민과 토트넘 선수들은 값진 골에 환호했다.

손흥민은 지난 4일 크리스탈 팰리스전에 이은 두 경기 연속 골맛을 봤다. 챔피언스리그 8강전 골은 이번이 처음이다. 손흥민은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 개장 1호 축포에 이어 새 구장 챔피언스리그 1호골 기록까지 가져갔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과 손흥민, 델레 알리 등으로 공격진을 꾸렸다. 맨시티는 세르히오 아게로, 라힘 스털링 등을 전면에 내세웠다.

두 팀 모두 적극적인 공격보다는 수비를 두텁게 하며 신중히 맞선 가운데 전반 13분 맨시티가 먼저 기회를 잡았다. 스털링의 슛이 대니 로즈의 팔에 맞으면서 페널티킥이 선언된 것이다.

하지만 아게로의 페널티킥을 토트넘 골키퍼 위고 요리스가 쳐내면서 균형은 유지됐다.

탐색전의 성격이 짙었던 전반을 득점없이 보낸 두 팀은 후반 초반 날카로운 슛을 주고 받았다. 그 중심에는 손흥민이 있었다. 손흥민은 후반 3분 왼발 감아차기로 기회를 엿봤다. 공은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1분 뒤 역습에서 시도한 오른발 슛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후반 13분 토트넘에 변수가 찾아왔다. 케인이 델프와 공을 다투던 중 왼발목이 꺾이는 부상을 당했다. 케인은 의료진의 부축을 받고 라커룸으로 향했다. 케인의 빈자리를 루카스 모우라가 채웠다.

긴 침묵은 손흥민에 의해 깨졌다. 손흥민의 번뜩이는 움직임에 경기장은 홈팬들의 함성으로 가득찼다. 승기를 잡은 토트넘은 남은 시간 효율적인 수비로 맨시티의 공세를 차단, 승리를 지켰다.

두 팀은 오는 18일 맨시티의 안방에서 8강 2차전을 갖는다.

또 다른 8강 1차전에서는 홈 경기에 나선 지난 시즌 준우승팀 리버풀(잉글랜드)이 FC포르투(포르투갈)를 2-0으로 격파했다.

전반 5분 나비 케이타의 오른발 슛이 수비수에 맞고 굴절돼 득점으로 이어졌다. 사디오 마네-호베르투 피르미누-케이타로 이어지는 전개가 돋보였다. 첫 골을 도운 피르미누는 전반 26분 직접 골까지 터뜨리며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AS로마(이탈리아)를 어렵게 따돌리고 8강에 안착한 포르투는 탈락 위기에 몰렸다. 18일 홈 경기에서 실점 없이 세 골차 이상 승리를 거둬야만 4강에 진출할 수 있다.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