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1이닝 3피안타 1실점···ERA 4.50↑

76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콜로라도 로키스의 오승환(37)이 연속 안타를 맞으며 실점했다.

오승환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 구원 등판해 1이닝 3피안타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는 32개.

오승환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3.00에서 4.50으로 올랐다.

오승환은 1-5로 끌려가던 8회초 팀의 네 번째 투수로 등판해 선두타자 조시 도널슨을 3구삼진 처리하며 출발했다.

문제는 이후였다. 상대 중심타자들에게 연속 안타를 얻어 맞았다. 프레디 프리먼을 풀카운트 승부 끝에 2루수 쪽 내야 안타로 내보냈고, 로널드 아쿠나 주니어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해 1사 1, 3루에 몰렸다. 후속 닉 마카키스에게 1타점 중전 적시타까지 얻어 맞으며 1점을 내줬다.

계속된 1사 1, 2루에서 댄스비 스완슨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한숨을 돌렸다. 이어 3루 도루를 시도하던 2루 주자 아쿠나를 포수 송구로 잡아내면서 이닝을 마쳤다.

콜로라도는 1-7로 졌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