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서 제36회 대통령기 전국사이클대회 팡파르

14~19일…87개 팀 410명 선수 참가 2018 아시안게임 4관왕 나아름 등 출전

111

국내 최정상급 사이클 선수들이 참가하는 ‘제36회 대통령기 전국사이클대회’가 오는 14일부터 19일까지 나주에서 개최된다.

대한자전거연맹 주최, 전남도자전거연맹 주관으로 진행되는 이번 대회는 87개 팀 410명의 선수가 참가해 나주 대호동에 위치한 ‘전라남도 벨로드롬 사이클경기장’에서 종목별로 경기가 펼쳐진다.

양재환 전 국가대표 감독이 이끄는 나주시청 사이클 선수단도 이번 대회에 출전해 홈 경기장의 이점을 살려 대회 입상을 노린다.

나주시는 지난 2000년부터 매년 대통령기 대회를 개최해 온 사이클 종주 도시로서 대회 후원 및 우수한 스포츠 시설 인프라 제공을 통한 국내 사이클 선수단의 경기력 향상은 물론, 아시아와 세계 대회 출전 선수 발굴과 육성에 힘쓰고 있다.

이번 대회는 나주시청 사이클 선수 출신으로 2018년 아시안게임 사이클 4관왕에 빛나는 나아름(現 상주시청) 선수, 같은 대회 2관왕 이주미(現 국민체육진흥공단) 선수를 비롯한 현 국가대표 선수 10명이 참가할 예정이어서 대회 흥행은 물론 사이클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국제대회에서 잇달아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는 국내 사이클 선수들의 화이팅 넘치는 선전을 기원한다”며, “우리 시 사이클 팀을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이번 대회를 위해 구슬땀을 흘려온 선수들이 값진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대회 기간 시설 편의, 인프라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기수 기자 kisoo.lee@jnilbo.com ,나주=박송엽 기자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이기수 기자 kisoo.lee@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