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드림투어 팡파르, 시즌 총상금 271억원

92
좌측 상단부터 김보경, 홍진주, 지주현, 수이샹 편집에디터
좌측 상단부터 김보경, 홍진주, 지주현, 수이샹 편집에디터

‘2019 KLPGA 드림투어’가 막을 올렸다.

앞서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는 올 시즌 전체 투어가 대회수 78개, 총상금 약 271억원의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지난해 대회당 총상금 1억원 시대(최소 상금 1억1000만원)를 연 ‘KLPGA 드림투어’는 올해부터 양적 성장에 이어 질적 성장을 위한 새로운 경기 운영방식을 도입했다. 지난해까지 1개 디비전(4~5개 대회)을 하나의 골프장에서 연달아 열었지만, 올해부터는 코스 컨디션을 향상시키는 등 변별력을 높이기 위해 1개 디비전에서 4~5개의 골프장을 순회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드림투어의 시작을 알리는 ‘KLPGA 2019 군산CC 드림투어 1차전’은 8일부터 군산 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이번 시즌 드림투어는 정규투어에서 우승 경험을 가지고 있는 선수들이 대거 출전해 이목을 끈다.

KLPGA 정규투어 최다 출전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김보경(33)이 드림투어에서 활동한다. 김보경은 2005년부터 정규투어에서 활동해 총 4승을 일궈냈다. 정규투어에 298회 출전해 예선탈락은 36회만 기록할 정도의 꾸준함을 보였다.

2004년부터 정규투어에 데뷔해 최근 엄마 골퍼로도 활약한 홍진주(36)도 드림투어에서 뛰게 됐다. 또 다른 엄마 골퍼 양수진(28)도 드림투어에 얼굴을 내밀었다. 양수진은 2009년부터 정규투어에서 꾸준히 활동하며 5승을 일궈냈다.

이밖에 정규투어 2승을 보유한 변현민(29), 1승의 최유림(29) 또한 드림투어에 출전해 정규투어 못지않은 치열한 경쟁으로 골프팬을 즐겁게 할 것으로 보인다.

기존 드림투어 강자들도 활약을 예고했다. 드림투어 7년의 경험과 함께 3승을 보유한 지주현(27)과 6년간 활동한 이으뜸(27)을 비롯해 양호정(26), 이세희(22) 등 유망 선수들이 드림투어 상금왕 자리에 오르기 위한 출사표를 던졌다.

외국인 선수의 출전 기회를 확대하고 있는 KLPGA의 정규투어와 드림투어에서는 올해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 선수들을 만나볼 수 있다.

그중 국내 투어 데뷔를 선언한 수이샹(중국)이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수이샹은 “KLPGA 투어에서 활동하기로 결심한 것은 나에게 가장 큰 도전이다. 하루빨리 적응해 매 라운드 성장하고 싶다”며 한국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낸 바 있다.

지난해 KLPGA 정규투어인 ‘보그너 MBN 여자오픈’에 추천선수로 출전해 5위에 오른 데 이어 올해 ‘대만여자오픈 위드 SBS 골프’에서 4위를 기록하며 실력을 입증한 첸유주(대만)도 지난해에 이어 드림투어에서 뛴다.

한편, ‘KLPGA 2019 군산CC 드림투어 1차전’ 최종라운드는 16일 오후 7시 30분부터 주관방송사인 SBS골프를 통해 녹화 중계된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