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배구단 연고지 재협약 체결 철회 촉구

광주시의회 "정상적인 협의절차·150만 광주시민 무시"

108
광주시의회 전경. 편집에디터
광주시의회 전경. 편집에디터

광주시의회가 한전 배구단과 수원시의 연고지 재협약이 정상적인 협의 절차와 150만 광주시민을 무시한 처사라며 철회를 촉구했다.

광주시의회는 8일 “정상적인 협의 절차를 무시하고 체결한 한전 배구단 연고지 협약을 철회하고 150만 광주시민을 무시하고 지역균형발전이라는 시대정신을 배치한 한국전력의 사죄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광주시의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한전 배구단 연고지 광주 이전은 한국전력이 나주로 이전한 지난 2014년부터 광주지역의 숙원이었지만 한국전력은 수원과의 연고지 협약이 4월 말에 끝남에도 불구하고 광주시와 정상적인 협의 절차를 무시한 채 지난 5일 기습적으로 수원시와 재협약을 체결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전 측은 ‘장거리 이동에 따른 경기력 저하 우려’를 ‘수원 재계약’ 명분으로 삼고 있지만 수도권 생활을 포기하기 싫은 구단 측의 억지 변명에 불과하다”며 “한전 측의 말처럼 장거리 이동에 따른 문제가 있다면 국내 모든 프로스포츠 구단은 수도권으로 연고지를 이전해야 할 것이고, 균형 있는 체육발전과 지역의 선수 육성은 헛구호에 그치고 말 것이다”고 주장했다.

광주시의회는 한전 배구단의 결정이 공공기관까지 이전하며 지역균형발전을 이루려는 국가적 과제까지 외면한 처사라고 했다.

광주시의회는 “프로스포츠 구단의 수도권 집중은 지방의 문화·여가 생활 향유의 기회를 박탈하면서 인구의 수도권 집중을 더욱 부채질하는 꼴이 될 것이며 이는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공공기관을 지방으로 이전한 정부의 국가적 과제까지 외면하는 행태다”며 “광주시와의 상생발전에도 찬물을 끼얹은 결과를 가져올 것이다”고 전했다.

진창일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