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복지재단 대표이사 내정 철회하라”

시민단체, 신일섭 후보자 전문성 부족·도덕성 결여 지적
29일,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 채택 및 통보 예정

111
지난 25일 광주시의회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는 신일섭 광주복지재단 대표이사 후보자. 광주시의회 제공 편집에디터
지난 25일 광주시의회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는 신일섭 광주복지재단 대표이사 후보자. 광주시의회 제공 편집에디터

광주복지재단 대표이사 자리를 두고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26일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는 전문성과 도덕성을 지적 받고 있는 신일섭 광주복지재단 대표이사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며, 광주시에 내정 철회를 촉구했다.

광주복지공감플러스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통해 “신 후보자는 전문성, 도덕성, 리더십 등 어떤 면에서도 광주시민과 복지계의 인사 기준에 미치지 못한다”면서 “시 의회는 부적격 판정을 내리고 이용섭 광주시장은 내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단체는 “신 후보자는 호남대 사학과 교수로 재직하다 지난 2005년 학과 통·폐합 과정에서 사회복지학과로 자리를 옮긴 뒤, 10여년이 넘도록 사회복지학 관련 연구논문을 내지 않았다”면서 “복지현장과의 교류와 소통도 미미했다”고 지적했다.

또 “광주복지재단과 산하 노인복지시설의 무용론에 대한 해결책도 내놓지 못했고, 재단 문제에 대한 원인 파악이 부족하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어 신 후보자의 도덕성에 관련해서는 “후보자가 대학교수로 재직 중 2002년부터 아내가 운영하는 어린이집 대표를 겸직해 복무규정을 위반했고 딸과 아들을 부당하게 채용, 가족 경영을 해왔다”면서 “심지어 대표로 있는 기관은 간호사 미배치, 조리원 미달 배치, 통학 차량 미신고 등으로 한 달간 운영정지 조치를 받았고, 과징금 615만원으로 대체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신 후보자가 지난 2014년부터 최근까지 50건의 교통 위반으로 범칙금 200만원 이상을 납부한 점도 결격 사유로 꼽았다.

단체는 “신 후보자가 2차례의 지방선거에서 이용섭 시장에 대한 지지 활동을 한 사실은 보은성 인사 의혹이 나온 배경이다”라고 밝히며 “이 시장은 재단 혁신에 대한 명확한 의지를 밝히고 신 후보자 내정 선임을 철회하라”고 역설했다.

현재 광부복지재단 대표이사 임명은 광주시장의 권한이며, 광주시의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에서는 오는 29일 신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한 뒤 시에 통보할 예정이다.

곽지혜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