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직권남용·업무방해 혐의 윤장현 전 시장 추가 기소

113
 뉴시스
뉴시스

검찰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윤장현 전 광주시장에 대해 직권남용과 업무방해 혐의를 적용, 추가 기소했다.

광주지검은 전직 대통령의 혼외자라는 김모(50·여·구속기소) 씨의 거짓말에 속아 광주시 산하기관에 김 씨 아들의 취업을 알선한 혐의(직권남용)로 윤 전 시장을 추가 기소했다고 26일 밝혔다.

또 평소 알고지내던 광주 모 학교법인 관계자에게 같은 이유로 김 씨 딸의 취업을 청탁, 해당 학교의 정당한 채용 절차 등 관련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도 기소했다.

윤 전 시장은 직권남용과 업무방해 혐의에 대해서는 사실을 인정하며 책임지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검찰은 윤 전 시장의 부탁을 받고 취업을 알선한 이들에 대해서는 불구속기소 또는 약식기소했다.

검찰은 6·13 지방선거 범죄 공소시효 만료일인 지난해 12월13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우선 적용, 윤 전 시장을 재판에 넘겼다.

윤 전 시장은 전직 대통령 부인 행세를 하며 ‘돈을 빌려달라’고 요구한 김 씨에게 총 4차례에 걸쳐 4억5000만 원을 빌려 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윤 전 시장이 6·13 지방선거 공천(재선) 등에 도움을 염두에 두고 김 씨에게 돈을 빌려준 것으로 판단,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

윤 전 시장과 김 씨와의 통화, 주고받은 문자메시지 내용, 돈의 성격과 시점 등을 종합해 볼 때 윤 전 시장이 유·무형의 도움을 바라고 돈을 건넨 것으로 본 것이다.

윤 전 시장 측은 대가성을 바라고 돈을 건넨 것이 아니라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윤 전 시장에 대한 재판은 오는 27일 오후 2시 광주지법에서 열린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