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개막전 선발 아무도 몰라, 들은 얘기도 없고···”

175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시범경기의 가장 큰 수확으로 ‘제구’를 꼽았다.

류현진은 22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아메리칸패밀리필즈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 2019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5피안타(1홈런) 3탈삼진 4실점 3자책점을 기록했다.

경기 후 현지 방송 스포츠넷 LA와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전체적으로 괜찮았다. 이닝과 투구수를 늘렸고, 볼넷이 없었다. 홈런을 하나 허용했지만 피칭은 괜찮았던 것 같다”고 자신의 투구를 평가했다.

류현진은 4회까지 밀워키 타선을 무실점으로 막아낸 뒤 5회 야스마니 그랜덜에게 투런포를 맞았다. 올해 시범경기 첫 피홈런이다. 하지만 볼넷을 하나도 내주지 않고 경기를 마쳤다. 투구 수는 71개.

류현진은 “이닝도 충분히 늘렸다. 마운드를 내려온 뒤 불펜에서도 조금 더 던졌다. 투구 수도 전체적으로 괜찮았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올해 5차례 시범경기에서 15이닝을 던지며 14피안타 6실점 5자책점 평균자책점 3.00을 거뒀다. 삼진 12개를 빼앗는 동안 사사구는 1개도 없었다.

‘올해 시범경기에서 얻은 것’을 묻는 질문에 류현진은 망설임 없이 “제구”를 들었다. “제구력이 좋아졌고, 몸쪽 승부에도 자신이 생겼다”면서 “몸 상태도 좋다. 만족할 만한 스프링 트레이닝이었다”며 의욕을 드러냈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류현진과 리치 힐을 두고 개막전 선발을 고민 중이다.

류현진은 개막전 선발 등판에 대해 “아직 아무도 모른다. 이야기를 들은 것도 없다”며 “시즌을 잘 치를 수 있도록 스프링 트레이닝에서 시즌 준비를 잘 마쳤다”고 말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