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지만원, MB정부 시절 받은 자료로 5·18 왜곡… 구속 수사해야”

162

민주평화당은 21일 이명박 정부 시절 지만원 씨가 국가기관으로부터 자료를 입수해 5·18을 왜곡, 날조했다는 의혹과 관련, 극우논객 지만원 씨를 긴급체포, 구속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김정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 “이 사건의 제보자에 따르면 지만원의 5·18 왜곡날조 조작에는 이명박(MB) 정부 때 정보기관과 군은 물론 남북관계를 다루는 통일부까지 연루돼 있을 가능성이 크다. 만일 이들 국가기관이 5·18 왜곡을 조장, 방조, 개입했다면 이는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지만원은 검찰 수사를 받는 중임에도, 여전히 공개적인 활동을 통해 5·18 왜곡날조를 계속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은 지만원을 보호하는 일체의 행위 중단과 5·18 망언자 처리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같은 당 박지원(목포) 의원도 대정부질문에서 지씨가 MB 정부 때 받은 자료를 토대로 5·18을 왜곡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지난 20일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5·18 당시 특전사 보안대장으로부터 제보 받았다”며 “지씨가 MB정권 때 받은 북한 자료, 통일부, 보안사, 국정원 기밀자료, 수사 기록을 가공해 5·18을 왜곡했고, 모 단체를 조직해 초기에 3억4000만원, 이후에도 계속 자금을 조성해 조직적으로 5·18 왜곡 활동을 해왔다”고 말했다.

서울=김선욱 기자 seonwook.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