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남성들 못끊는 담배 줄잇는 폐암

발생률 분석해보니 2014~2016년 3년 연속 전국 최고
광주·전남 전체 암환자 줄다
2016년 들어 증가세 돌아서
여성은 갑상선암·유방암 취약
폐암 원인 '흡연' '고령화'

724
클립아트코리아 이미지. 편집에디터
클립아트코리아 이미지.

전남지역 남성들의 폐암 발생률이 3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특히 광주·전남 암환자 발생률이 최근 몇 년 사이 감소하던 것이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19일 화순전남대학교병원, 전남지역암센터와 광주·전남 지 역암등록본부가 ‘암 예방의 날(21일)’을 앞두고 ‘광주·전남 암 발생률 및 암 생존율 현황(2016)’을 발표했다.

 편집에디터

이번 자료는 지난 1999년부터 2016년까지 지역 암등록 통계를 분석한 것.

광주·전남은 암 환자가 크게 늘었다. 2016년 한 해 동안 광주·전남에서 새로 발생한 암 환자는 1만6404명으로 전년도의 1만5790명에 비해 614명이 증가했다.

암환자 발생률은 광주의 경우 3년 연속, 전남은 2년 연속 감소세를 보였으나, 2016년 들어 증가세로 돌아섰다.

특히 전남의 경우 남성의 폐암 발생률이 2014년 이후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017년 기준 폐암 조사망률도 10만명당 52.8명으로 전국 1위다.

2016년 전남지역 남성의 폐암 발생자 수는 965명으로 집계됐다. 그 뒤를 위암 931명, 간암 702명 등의 순이었다. 광주의 경우 남성의 폐암 발생빈도가 2위를 기록했다.

광주지역 남자는 위암·폐암·대장암·간암·전립선암 순이었다.

여성의 경우 광주·전남 모두 갑상선암·유방암·위암·대장암·폐암 순이었다.

폐암 발생률이 높은 이유는 광주·전남지역 남성의 높은 흡연율과 고령화가 원인인 것으로 파악됐다.

질병관리본부에서 조사한 ‘지역 건강통계’에 따르면 2008년부터 2017년 사이 전남지역의 남자 흡연율은 40%~46%에 육박했다.

광주지역 남성 흡연율도 40~45%를 기록했다. 전국 타 광역시·도에 비교해 상위권을 유지하는 수치다.

때문에 성인 남성의 흡연율을 낮추기 위해서는 내실있는 금연사업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특히 올해부터 시작되는 국가 폐암 검진사업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을 권장했다.

시·군·구별로는 광주 서구의 암 발생률이 가장 낮았고 전남은 담양·곡성·광양 순으로 낮았다. 암 발생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영광군·화순군· 장흥군 순이었다.

광주·전남 암 환자의 연도별 5년 생존율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1999년부터 2016년까지 발생한 암 환자의 5년 상대 생존율은 광주 67.2% (남자 58.0%, 여자 76.1%)며, 전남 57.2% (남자 48.8%, 여자 67.6%)였다.

전남은 폐암·간암 등 중증 암과 노령인구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아 생존율 면에서 차이를 보였다.

최근 5년간(2012∼2016년) 발생한 암 환자의 5년 상대 생존율은 광주 72.9%, 전남 65.5%로, 이전 5년간(2007∼2011년) 생존율보다 각각 1.9%p, 4.0%p 증가했다.

권순석 광주·전남지역암등록본부 책임연구자는 “전남의 경우 폐암 발병과 사망률이 높게 분석됐다”며 “이는 높은 흡연율이 원인이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암을 진단받은 뒤 치료와 이후의 삶에 대한 다양한 지원도 중요하다”며 “올해부터 시작되는 소아암 생존자 지지센터, 지역의 암 생존자들을 위한 통합지지센터의 활성화와 암환자 직장복귀 지원, 소아암 환자 학교복귀 지원프로그램 등 암 경험자를 대상으로 하는 내실있는 정책도 시급하다”고 말했다.

김화선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