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일시에 완전한 비핵화 어려워…美, 협상방식 제고 필요”

90
 뉴시스
뉴시스

청와대는 17일 미국이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서 ‘전부 아니면 전무’라는 식의 방식에서 벗어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시에 완전한 비핵화 목표를 달성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올 오어 낫씽'(All or nothing·이것 아니면 저것) 방식은 제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선 북한으로 하여금 포괄적 목표의 달성을 위한 (비핵화) 로드맵에 합의토록 하고, 그런 바탕 위에서 ‘스몰 딜’을 ‘굿 이너프'(good enough·만족스러운)로 만들어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비핵화의 의미 있는 진전을 위해 한 두 번의 연속적인 ‘조기 수확’, 즉 ‘얼리 하베스트(early harvest)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런 것을 통해서 상호 신뢰를 구축하고, 구축된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최종 목표를 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물론 이 과정에서 최종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방향 및 과정과는 동떨어진, 소위 말하는 ‘살라미식’의 ‘분절된·단계적’ 방식의 협상은 경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