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6년만에 구제역·AI 발생 없는 원년 달성 ‘눈앞’

도ㆍ시군 방역관계자와 농가 협력시스템 때문

201

겨울철 구제역과 가축 전염병인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가 올 겨울 전남에서는 모두 발생 없이 지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전남에서 두 가축 전염병이 모두 발생하지 않은 해는 2013년 이후 6년 만이다.

전남도는 올 겨울철 구제역과 고병원성 AI를 동시에 잡아 비발생 원년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구제역의 경우 2000년부터 올해 1월까지 전국적으로 11차례 발생했지만 전남은 1차례도 없었다.

2003년 국내에서 처음 확인된 AI는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전남에서도 해마다 발생해 큰 피해를 남겼지만 이번 겨울에는 발생하지 않았다.

구제역과 AI 등 국가재난형 동물 질병은 주로 겨울철에 발생하고 있다. 전라남도는 3월까지를 특별방역대책기간으로 정하고, 22개 시군, 방역관계기관 등과 함께 방역상황실을 운영하고 24시간 비상근무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전남은 구제역이 단 한 차례도 발생하지 않았다. 전국적으로는 2000년부터 올 1월까지 11차례 발생했다. AI는 2003년 국내에서 처음 확인됐으며 지난해까지 11차례 발생했다.

이처럼 도내에 구제역과 AI가 함께 나타나지 않은 겨울은 2013년 이후 처음이다.

이는 방역 관계자 및 농가의 협력시스템이 톱니바퀴 돌 듯 기능을 잘 했기 때문이라는 게 전남도의 분석이다.

전남도는 그동안 시군 방역공직자와 축산농가가 구제역과 AI를 막아보자는 높은 사기와 공감대를 가지고 쉼없는 방역활동을 펼쳤다.

국내 육지부 유일 구제역 청정지역 유지를 위해 △전국 최초 백신비용 100% 보조지원 및 소규모·영세농가 접종 지원 △1월 말 경기와 충북에서 구제역 발생하자 즉시 소와 돼지 전 두수 긴급접종 완료 △경기와 충북, 충남 위험지역 가축 반입 제한 △도내 가축시장 15개소 일시 폐쇄 △거점 소독시설 전 시군 확대 △발생상황 및 차단방역 요령 매일 9천호 문자 발송 △소독차량 160대 동원 매일 농장 및 밀집지역 소독 등 새로운 차단방역 등의 조치를 취했다.

또 AI 비발생 원년 발판을 위해 △반복발생 및 밀집지역 50농가 휴지기제 시행 △전국 최초로 오리농장 출입구부터 울타리 둘레에 생석회 차단방역 벨트 추진 △발생 위험이 높은 오리농장 20개소 앞에 방역초소 설치 △종오리 42농가 도 1농가 1담당제 △계열사 역할 및 책임방역 강화 등 다른 시·도에서는 시행하지 못하는 전남만의 맞춤형 방역정책을 시행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선제적이고 과감한 차단방역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과거와는 비교가 안 되게 지난해 10월부터 23억 원의 방역예산을 지원했다.

생석회 2억5000만원을 비롯해 △면역증강제 3억원 △종오리 초소 설치 운영 2억원 △농가△초소 운영 및 소독약 지원 5억5000만원 △방역초소 운영 및 면역증강제 4억2000만원 △거점소독시설 운영 및 소독약 지원 6억원 등이다.

서은수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김영록 지사 취임이후 의지와 관심, 축산농가와 방역공직자의 소통과 협력으로 구제역과 AI 동시 비발생 원년 달성이 현실화됐다”며 “과학에 근거한 효율적 차단방역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동물방역 및 축산물안전 종합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동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