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KT전 승… 임기영 ‘호투’ 이창진 ‘첫 1군 홈런’

임기영 5회초까지 2실점… 다양한 변화구 선보여

165
14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시범경기 KIA 타이거즈와 kt 위즈의에서 KIA 선발투수 임기영이 투구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편집에디터
14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시범경기 KIA 타이거즈와 kt 위즈의에서 KIA 선발투수 임기영이 투구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편집에디터

KIA 타이어의 올 시즌 예비 선발투수 자원 중 한명인 임기영과 지난해 KIA로 트레이드 된 이창진이 14일 시범경기에서 인상적인 경기력을 선보였다.

KIA 타이거즈가 14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시범경기 1차전에서 9-5로 승리했다. 이날 선발로 등판한 임기영은 4.1이닝 6피안타 1볼넷 5탈삼진 4실점으로 아쉬운 기록을 남겼지만 좋은 구위와 긴 이닝 소화 능력을 선보였다.

1회초 임기영은 KT 선두타자 김민혁을 뜬공으로 아웃시키고 박경수를 삼진으로 잡았다. 지난해 KT의 괴물신인이었던 강백호에겐 안타를 허용하긴 했으나 다음 타석에 등장한 로하스를 땅볼로 막으며 1회를 깔끔하게 막았다.

2회초 KT 장성우에게 적시타를 맞긴 했지만 3회에는 KT 김민혁 뜬공-박경수 땅볼-강백호 뜬공으로 타석에서 돌려세우며 삼자범퇴로 좋은 구위를 뽐냈다. 4회에도 로하스를 삼진으로 잡은 임기영은 유한준에게 안타를 내주기는 했으나 문상철-심우준을 연속 삼진으로 처리하며 깔끔하게 이닝을 마무리했다.

5회초 몸에 맞는 볼과 볼넷을 잇따라 내주며 마운드를 내려온 임기영은 이후 등판한 이민우가 KT의 남은 2명의 주자들의 득점을 막지 못하면서 고스란히 실점을 떠안았다.

타선에선 이창진이 돋보였다. KIA는 5-5로 승부를 가르지 못한 7회말, 이창진이 2사 1,2루 상황에서 KT 이정현의 직구를 상대로 쓰리런 홈런을 뽑으며 8-5로 멀찍이 따돌렸다. 이어 KIA는 8회말 해즐베이커의 솔로포를 더해 9-5로 승기를 잡았다.

경기가 끝난 뒤 이창진은 “1군 올라온 뒤 처음 홈런 쳤는데 아직도 얼떨떨하다. 배팅 연습 할 때부터 타격감이 괜찮다고 생각했는데 좋은 결과가 있어서 다행이다”라며 “초구와 2구째 모두 변화구라 3구는 직구가 올 것 같아서 노렸는데 그게 잘 맞았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작년 6월 KT 위즈에서 KIA 유니폼을 입게 된 이창진은 “(친정팀 상대로) 잘하고 싶었던 마음이 있었다. 그래서 좀 더 집중했었다”며 “올해 한 경기라도 더 나갈 수 있게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이창진 시범경기 쓰리런 작렬
최황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