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망언의원 퇴출” 광주에선 “한국당 해체”

"망언의원 퇴출" 5월단체, 한국당에 제명 촉구 "진상규명위원 추천 포기하라"
"한국당 해체" "이제라도 간판 내리고 사죄를" 대학생 진보연합 등 민원 회견
'전두환 진실' 밝혀라 "광주와서 사과 한마디 없이... 이번 재판은 진실규명 첫걸음"

569
5·18역사왜곡처벌광주운동본부, 5·18민주유공자유족회,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등 관계자들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이현승(왼쪽 세번째) 당대표 비서실장에게 5.18민주화운동을 모독한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 제명 및 의원직 박탈, 5.18에 대한 왜곡 및 모독을 처벌하는 특별법 제정, 진상규명조사위원 추천 포기를 담은 요구서를 전달하고 있다. 뉴시스
5·18역사왜곡처벌광주운동본부, 5·18민주유공자유족회,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등 관계자들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이현승(왼쪽 세번째) 당대표 비서실장에게 5.18민주화운동을 모독한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 제명 및 의원직 박탈, 5.18에 대한 왜곡 및 모독을 처벌하는 특별법 제정, 진상규명조사위원 추천 포기를 담은 요구서를 전달하고 있다. 뉴시스

‘광주재판’에서 뻔뻔함으로 일관했던 ‘버럭 전두환’의 불똥이 자유한국당으로 튀고 있다.

발포 책임자 등을 밝혀야 할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자유한국당이 추천한 위원들의 자격 논란으로 6개월째 출범도 못 하고 있기 때문이다. 진상조사가 지체되면서 ‘뻔뻔하고 당당한 전두환’이 가능했다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이른바 ‘5·18망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에도 관심 없다. 5월단체는 물론 광주지역 시민단체가 자유한국당을 향해 목소리를 높이는 연유다.

●”망언의원 퇴출”

5월단체와 광주지역 시민단체 대표들은 13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방문해 ‘5·18망언 의원을 퇴출시키고 5·18 왜곡처벌법 제정 할 것’을 촉구했다. 항의방문에는 이철우 5·18기념재단 이사장, 정춘식 민주유공자유족회장, 김후식 민주화운동부상자회장, 양희승 구속부상자회장, 원순석 광주·전남민주화운동동지회 상임대표 등이 함께했다.

이들은 항의방문에 앞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자유한국당을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이들은 “지난 한달 동안 김진태는 당대표 선거에 나와 변명과 책임회피를 일삼았고, ‘괴물’의원 김순례는 최고위원에 당선되는 막장 드라마가 연출됐다”며 “새로 선출된 황교안 대표는 징계와 의원직 제명이 아닌 그들을 옹호하고 두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왜곡, 모독하는 3인의 망언 국회의원과 이들의 행태를 방관·방조하는 자유한국당을 다시금 강력히 규탄한다”며 “5·18민주화운동을 모독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즉각 제명하고, 이들의 의원직을 박탈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왜곡과 모독을 처벌하는 특별법 제정 △진상규명조사위원 추천 포기 등을 자유한국당에 요구하기도 했다.

●”한국당 해체”

광주에서도 자유한국당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대학생 진보연합·국민주권연대 광주지부는 이날 광주 북구 중흥동 자유한국당 광주시·전남도당사 앞에서 ‘민원 제기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은 5·18 민주화운동 진상조사위원을 추천하지 않고 역사를 왜곡해왔다”며 당 해체를 촉구했다.

단체는 “지난달 8일 자유한국당 김순례·이종명 의원과 지만원씨 등은 5·18을 폭동으로, 유공자를 괴물집단으로 모욕했다. ‘전두환은 영웅, 광주는 우리의 적’이라는 막말도 쏟아냈다. 하지만 망언자들에 대한 징계를 미루며 책임을 저버리고 있다. 광주시당의 입장을 밝혀달라”고도 했다.

단체는 “39년 만에 광주 법정에 선 전두환은 ‘이거 왜 이래’라는 발언으로 광주시민의 기대를 저버렸다”면서 “민주화를 가로막고, 친일과 반통일 행위로 국민 삶을 파탄시킨 한국당은 이제라도 간판을 내리고 국민에게 사죄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단체는 기자회견 직후 민원서를 한국당 광주시·전남도당 사무처장 등 당직자들에게 전달했다.

●”전두환 진실 밝혀라”

전두환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도 커졌다.

5‧18역사왜곡처벌광주운동본부와 5월단체는 “전두환은 39년 만에 광주 법정에 섰지만 사죄의 말 한마디 없이 도망치듯 법정을 빠져나갔다”며 “최소한의 인간적 양심마저 져버렸다”고 비판했다.

이어 “치매라던 전씨는 꼿꼿하게 재판을 받는 등 그간 재판에 불출석한 것이 건강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확인시켜줬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전씨는 헬기 사격을 ‘사실’이 아닌 ‘쟁점 사안’으로 만들어 책임을 회피하려 했다”며 “하지만 전일빌딩에서 발견된 수많은 총탄 자국은 5·18 당시 헬기 사격을 온몸으로 증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우리는 눈앞에서 학살자가 도망치듯 빠져나가는 것을 보며 분노를 삭일 수밖에 없었다”며 “법적 정의를 세우고 재판을 통해 심판해야 한다는 점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재판은 진실을 밝히는 첫걸음이자 전씨를 비롯한 책임자들에 대한 역사적 책임을 묻는 중요한 출발점”이라며 “광주시민들은 성숙하고 냉철한 시민의식으로 준엄한 법의 심판을 똑똑히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성장 기자 [email protected]
서울=김선욱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