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검찰, 전국동시조합장 선거 82명 입건  

금품선거54%, 흑색선전 38.1%, 사전선거운동 7.9%

1109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 선거와 관련해 광주검찰이 금품을 주고받는 등 불법선거운동을 벌인 82명을 입건했다.

13일 광주지검 공안부(이희동 부장검사)와 관내 지청(목포·장흥·순천·해남)에 따르면 조합장 선거와 관련 입건된 82명 중 16명을 기소(2명 구속)하고 3명은 불기소했으며 63명은 검찰과 경찰이 수사 중이다.

유형별로는 금품선거가 34명(54%)으로 가장 많았고 흑색선전 24명(38.1%), 사전 선거운동 등 기타 불법 선거운동 5명(7.9%) 순이었다.

지역별 입건 인원은 광주지검(광주·나주·화순·장성·담양·곡성·영광 관할)이 40명(2명 구속), 목포지청 19명, 순천지청 15명, 해남지청 5명, 장흥지청 3명 순이다.

광주의 한 축협 조합장 후보 A(62)씨는 악수하는 척하며 조합원들에게 지폐를 돌돌 말아 돈뭉치를 건넨 혐의(공공단체 등 위탁 선거에 관한 법률 위반)로 구속기소 됐다.

A씨는 올해 1월 중순 조합원과 그 가족 등 12명에게 650만원을 전달하고 조합원 1명에게 현금 50만원을 건넬 의사를 표시한 혐의다.

광주 한 농협 조합장 B(63)씨 역시 부인과 함께 지난 1월부터 지난달 초까지 조합원 11명에게 635만원 상당의 현금과 식사를 제공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광주시선관위는 두 사건과 관련해 금품제공 사실을 제보·신고한 조합원들에게 총 2억원의 포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선거 당일에도 단속 체제를 유지하고 투표소 주변 단속을 확대해 불법 선거운동을 막을 방침이다. 일명 ‘돈 선거’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선거 후라도 끝까지 추적해 엄중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거법 위반 신고는 1390로 하면 된다.

박수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