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신용카드 소득공제 일몰 3년 연장 확정

96

더불어민주당과 기획재정부, 청와대는 13일 여의도 수출입은행에서 비공개 당정 회의를 열고 올해 말로 일몰(종료)이 예정됐던 신용카드 소득 공제 제도를 3년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민주당 기재위 간사인 김정우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근로자의 세(稅) 부담 경감을 위한 보편적 공제 제도로 운용돼 온 점을 감안해 일몰을 3년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행 제도는 총 급여액의 25%를 초과하는 신용카드 사용액의 15%(300만 원 한도)를 공제해준다. 김 의원은 또 “당정청은 경제활력 제고와 양극화 해소를 위한 서비스 산업 발전과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체계적 지원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며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과 사회적경제기본법 등을 조속히 통과시키기로 했다”고 말했다.

서울=김선욱 기자 seonwook.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