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복귀 3경기 만에 또 부상

94
지난해 AFC 아시안컵 16강전 한국과 바레인의 경기에서 한국 황희찬이 넘어지고 있다. 뉴시스
지난해 AFC 아시안컵 16강전 한국과 바레인의 경기에서 한국 황희찬이 넘어지고 있다. 뉴시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2(2부리그) 함부르크에서 뛰고 있는 황희찬(23)이 다시 부상 암초를 만났다.

황희찬은 5일(한국시간) 독일 함부르크 폴크스파크 슈타디온에서 열린 2018~2019 분데스리가2 24라운드 그로이터 퓌르트와 경기에서 우측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장했다.

하지만 그는 전반 38분 수비 과정에서 왼쪽 허벅지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졌고 곧바로 베르카이 외즈찬과 교체됐다.

팀은 베테랑 공격수 아론 헌트의 골로 1-0으로 이겼지만 황희찬은 웃지 못했다.

그는 이제 막 복귀에서 돌아온 참이었다. 지난 1월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 16강 바레인과 경기에서 사타구니 부상을 당해 1달 가량 그라운드를 떠나있었다.

지난달 16일 리그 22라운드 하이덴하임과 경기에서야 복귀전을 치렀지만 세 경기 만에 다시 다치는 불운을 겪었다. 부상 부위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황희찬은 이번달 말에 있을 A매치 2연전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을 가능성도 낮아졌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오는 22일과 26일 열리는 볼리비아·콜롬비아와 친선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벤투 감독은 지난달 초 유럽으로 출국한 이후 유럽에서 뛰는 태극전사들의 컨디션을 점검해왔다. 황희찬도 유력한 태극마크 후보군이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