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20대 발언’ 논란에 “청년미래기획단 설치…소통 강화

70

더불어민주당은 26일 20대 청년들과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원내에 청년미래기획단을 설치하기로 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우리와 20대 청년을 잇는 소통과 공감의 창이 될 것”이라며 “직접 기획단 활동을 챙기고 20대 청년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겠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불평등, 불공정 취업 문제 등 20대가 느끼는 현실에 답답함을 끊어낼 수 있는 정책적 대안도 찾겠다. 기존 접근법과 달리 20대를 위한 실질적인 대안을 마련하겠다. 당·정·청이 청년 문제를 국가적 아젠다로 설정하고, 구체적 해법을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홍 원내대표는 지난 2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설훈 최고위원과 홍익표 수석대변인의 ’20대 보수화는 교육 탓’이라는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그러나 홍 수석대변인은 “사과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반박하면서 논란이 커졌다.

서울=김선욱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