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체험’ 방송 BJ …광주 폐업 병원서 시신 발견 ‘기겁’

6235
클립아트코리아 편집에디터
클립아트코리아 편집에디터

광주의 한 폐업한 요양병원에서 ‘공포체험’ 방송을 하던 BJ(Broadcasting Jockey)가 숨진 60대 남성의 시신을 발견하고 기겁하는 장면이 방송을 통해 그대로 노출됐다.

광주서부경찰에 따르면 한 인터넷 방송에서 공포체험 채널을 운영 중인 BJ 박모(38)씨는 지난 16일 0시 10분쯤 광주시 서구 광천동에 위치한 3층짜리 폐업한 병원 건물을 찾았다.

해당 건물은 요양병원으로 사용되던 건물로 외부인이 침입할 수 없도록 병원 주위에 철망과 담벼락으로 둘러져 있었지만 일부 담벼락이 무너지면서 통행이 가능한 상태였다.

요양병원 내부로 들어간 박씨는 손전등으로 앞뒤를 비추며 병원을 돌아다녔다. 그런데 1층을 둘러본 박씨가 계단을 이용해 올라간 2층에서 병원 입원실 문을 열었을 때 기겁하지 않을 수 없었다.

당연히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던 입원실 문 앞에 내복 차림의 남성 시신이 있었기 때문이다.

특히 박씨가 남성의 시신을 발견했을 때는 이미 시신 일부가 부패한 상태였으며 입원실 안에는 남성의 것으로 추정되는 이불과 옷가지 등만 남아 있었다.

경찰은 방치된 요양병원 건물에 시신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신분증 등을 토대로 시신의 신원이 A(68)씨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A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으며 사망 원인이 확인되지 않는다는 1차 부검 결과를 통보받았다.

경찰은 A씨의 주민등록이 말소된 점을 토대로 오랜 기간 요양병원에 머물던 A씨가 시신 발견 1주일을 전후해 동사로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강송희 기자 songhee.ka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