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치매환자 안전’ 지킨다

장성경찰과 함께 ‘배회감지기’ 보급

83
장성군이 장성경찰서와 함께 치매환자 가출, 실종사건에 대비해 '치매어르신을 위한 배회감지기'를 보급한다. 장성군 제공 편집에디터
장성군이 장성경찰서와 함께 치매환자 가출, 실종사건에 대비해 '치매어르신을 위한 배회감지기'를 보급한다. 장성군 제공 편집에디터

최근 농촌지역 고령화로 치매가 있는 노인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환자의 가출·실종 사건 발생이 빈번해 치매환자에 대한 사회 안전망 구축이 절실하다.

장성군이 장성경찰서와 함께 치매환자의 안전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장성군은 장성경찰서와 함께 ‘치매어르신을 위한 배회감지기’를 보급한다. 배회감지기는 장성군이 구입하고 장성경찰서가 배부한다.

배회감지기 신청을 희망하는 사람은 장성경찰서 생활안전교통과 여성청소년계에 방문해 신청·접수하면 된다. 신청을 받은 장성경찰은 치매환자 중 실종 전력이 있거나 실종 가능성이 있는 대상자에게 감지기를 보급하고, 실종사건 발생 시 사건대응에 활용한다.

보호자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배회감지기를 착용한 치매환자의 위치와 동선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치매 환자에게 긴급 상황이 발생하거나 안심 지역을 벗어나면 알림 서비스도 제공 받는다.

배회감지기로 치매환자의 상시 위치를 알 수 있어 가족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실종사건 발생 시 경찰의 수색 기간 단축과 신속한 대응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조미숙 장성군보건소장은 “치매 환자가 지속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치매로부터 안전한 장성을 위해 경찰서와 협력해 배회감지기 보급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치매 예방과 관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장성군은 치매 예방과 조기 검진, 인지 자극 프로그램, 저소득층 환자 치료비 지원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 10월께 치매안심센터를 신축해 더욱 다양하고 수준 높은 보건의료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박성원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