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삼산중학교 이설, 하수 처리 놓고 갈등

건설사 "순천시, 신대 하수처리시설과 연계 약속 어겨"
시 “학교 이설과 하수처리는 별개 사안… 협약 따라야”

212
순천 신대지구에 삼산중학교 이설이 추진 중인 가운데, 순천시와 건설사가 하수처리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어 개교에 차질이 예상된다. 사진은 신대지구 전경. 순천시 제공 편집에디터
순천 신대지구에 삼산중학교 이설이 추진 중인 가운데, 순천시와 건설사가 하수처리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어 개교에 차질이 예상된다. 사진은 신대지구 전경. 순천시 제공 편집에디터

순천 삼산중학교 이설이 추진 중인 가운데 순천시와 건설사가 하수처리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어 개교에 차질이 예상된다.

순천시는 전남도교육청, 중흥건설㈜,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등과 2017년 11월 30일 순천 신대지구 교육환경 개선을 위한 삼산중학교 이설을 주 내용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했었다.

협약에 따라 중흥건설은 2020년 3월 중학교 28학급 개교를 위해 공사비 140억원을 들여 학교시설을 건축한 후 부지 2만453㎡와 학교건물을 전남도교육청에 기부하기로 했다. 순천시와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은 기존 삼산중학교 용지의 도시관리계획 변경 등 행정적 지원에 협력하기로 했다.

예정대로라면 지난해 말 착공해야 했지만, 순천시의 협약 불이행 등을 이유로 공사가 진행되지 않고 있다.

중흥건설 관계자는 “삼산중 이설 협의를 할 때 협약서에는 들어가지 않았지만, 선월지구의 하수처리까지 해결해 줄 것을 순천시와 합의했다”며 “순천시가 처리장 용량 초과로 선월지구 하수를 받지 못한다는 태도로 바뀌어 부득이하게 삼산중 이설 공사를 미루게 됐다”고 덧붙였다.

반면 순천시는 학교 이설 문제와 하수처리는 별개 사안이라며 중흥건설에 협약 이행을 촉구하고 있다.

순천시 관계자는 “삼산중학교 이설과 하수처리는 별개인데 중흥건설이 이를 문제 삼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중흥건설은 협약서 내용대로 삼산중 이설 공사를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측의 입장이 팽팽해 삼산중 개교에 자칫 문제가 생길 것을 우려한 전남교육청은 신대지구 개발기관인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에 중재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순천=심재축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