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관광 스토리’로 관광 순천 알린다

순천시, 역사·문화·인물 등 8개 테마 전국 공모

63
순천시가 다양한 관광자원과 시민들의 일상을 관광 스토리로 확대하는 가운데 관광객들이 순천만을 찾아 갈대를 활용해 빗자루를 만드는 체험을 즐기고 있다. 순천시 제공 편집에디터
순천시가 다양한 관광자원과 시민들의 일상을 관광 스토리로 확대하는 가운데 관광객들이 순천만을 찾아 갈대를 활용해 빗자루를 만드는 체험을 즐기고 있다. 순천시 제공 편집에디터

순천시가 ‘2019 순천방문의 해’를 맞아 스토리가 있는 관광 순천을 알리기 위해 순천 생생 관광 스토리 공모전을 개최한다.

순천 생생 관광 스토리 공모전은 순천시가 보유한 낙안읍성,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선암사, 송광사 등 역사·문화 자원과 순천만 습지, 순천만 국가정원 등 생태·자연자원 등이며, 순천 음식 이외에도 순천시에 숨어있거나 알려지지 않은 다양한 일상적인 이야기 등을 소재로 전국 공모로 진행된다.

순천시는 지난 11일부터 ‘역사·문화’, ‘지역특산품’, ‘인물’, ‘관광지’, ‘자연·생태’, ‘음식·숙박’, ‘거리·마을’ 등 8개 스토리 테마로 공모를 시작했으며 4월 초 까지 작품접수, 심사 등 과정을 거쳐 우수작을 시상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시 승격 70주년을 맞아 1000만 관광객 맞이를 준비하고 있는 순천시로서는 전 국민이 참여하는 순천 스토리 찾기 공모전을 통해 순천을 새롭게 떠오르는 관광 트렌드 도시로 부각시킨다는 계획이다.

순천시 관계자는 “순천의 다양한 관광자원과 시민들 일상의 삶도 새롭게 관광 스토리 영역으로 확대하는 ‘생생 관광스토리 공모전’이 새로운 순천, 스토리가 있는 관광 순천 콘셉팅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순천=심재축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