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3인방 범국민운동으로 퇴출 압박해야

‘5·18 망언’ 일삼게 놔둬선 안돼

14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국회에서 열린 공청회에서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규정하고, 5·18 유공자들을 ‘괴물 집단’으로 폄훼한 데 대해 광주·전남 지역사회가 들끓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 등 지역 기관장들은 성명을 내고 이들의 망언을 규탄했다. 광주 시민과 전남 도민들도 분노를 감추지 못하면서 이들의 의원직 제명을 요구했다. 5·18 당시 시민군과 유공자 60여 명도 12일 국회 앞에서 지만원 구속과 한국당 의원 사퇴를 촉구하는 천막 농성에 들어갔다.

그러나 망언을 일삼은 ‘한국당 3인방’을 비롯한 당사자들은 발언을 철회하거나 사과하지 않고 여전히 버티고 있다. 5·18 유공자를 세금 축내는 괴물 집단으로 매도한 김순례 의원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유공자를) 의심의 눈초리로 보는 사람들이 여전히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공청회에 참석하지 않았지만 공동 주최한 김진태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작년에 여야 합의로 제정된 5·18 진상규명법에 의하면 ‘북한군 개입 여부’를 진상 규명하도록 돼 있다.”며 “국민 혈세 들어갔으므로 알 권리 있다.”고 했다. 폭동이 정치세력에 의해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는 취지로 발언한 이종명 의원도 발언 철회 의사를 밝히지 않았다.

각계의 비난 여론이 높아지자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등 한국당 지도부는 문제가 된 발언이 당 전체의 입장이 아니라고 강조하면서 뒤늦게 수습에 나섰다. 하지만 당사자들의 사죄가 없는 한 이를 진정성 있게 받아들일 수 없다. 민주당을 비롯한 여야 4당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출당 조치를 요구하는 한편 해당 의원들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키로 했다. 그러나 이들에 대한 제명이나 의원직 박탈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것이 정치권의 전망이다. 그렇다면 국민들이 나서서 이들의 의원직 퇴출 운동을 범국민적으로 전개해야 한다. 이들이 국회에서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반역사적인 망언을 계속 일삼도록 놔둬서는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