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은 폭동·유공자는 괴물”이라는 한국당 의원들

"전두환은 영웅" 외치는 지만원 앞세워 국회 공청회 파문
김진태·이종명 주도... "북한군 개입 밝히는데 최선"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이제 다시 뒤집을 때"
여·야 모두 강력 비난... 의원직 제명 추진 등 공조키로

355
지난 8일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5·18단체회원들이 항의를 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서 지만원씨는 '5·18 북한군 개입 중심으로'란 주제로 발표를 했다. 뉴시스
지난 8일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5·18단체회원들이 항의를 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서 지만원씨는 '5·18 북한군 개입 중심으로'란 주제로 발표를 했다. 뉴시스

보수진영의 ‘5·18광주민주화 운동 왜곡·폄훼’ 시도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 자유한국당이 이번에는 ‘5·18 민주화운동을 북한군의 소행’이라고 주장한 보수논객 지만원을 국회로 불러 공청회를 열었다.

공청회에 참석한 한국당 의원들은 “북한군 개입 여부를 밝히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까지 해 파문이 커지고 있다. 한국당은 앞서 ‘극우 인사 3명’을 5·18 진상규명조사위원으로 추천해 광주의 반발을 사기도 했다.

이들을 향한 비판은 물론 5·18 진상조사위 출범을 앞둔 시점에서 보수진영의 ‘본질 흐리기 시도’라는 우려의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5·18 민주화운동에 북한군 특수부대가 개입했다’고 주장해온 극우 논객 지만원을 초청해 공청회를 열었다.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 였다.

‘진상규명’은 말뿐이었다. 지만원의 ‘북한군 개입’ 뿐 아니라 한국당 의원들의 ‘ 5·18에 대한 망언’으로 얼룩진 공청회 자리였다.

육군 대령 출신인 한국당 이종명(비례대표) 의원은 공청회에서 80년 광주폭동이 10년, 20년 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민주화운동이 됐다”며 “다시 (폭동으로) 뒤집을 때”라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켰다.

공청회에 참석한 같은 당 김순례 의원도 “조금 방심한 사이 정권을 놓쳤더니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며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가세했다.

지만원은 “5·18은 북괴가 찍어서 힌츠페터를 불러 독일 기자 이름으로 세계에 방송하게 한 것”이라며 북한군 개입설 거듭 제기했다. 특히 고 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지고도 재판 출석을 거부한 전두환을 가리켜 “영웅”이라며 이날 공청회를 “보수 진영이 5·18에 대한 공론장에 상륙할 수 있는 교두보”라고도 했다.

이들을 향한 비판은 거셌다.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 의원들이 날조와 안보 사기 전과자인 지만원씨를 국회로 불러들이고 더한 어조로 5·18을 비난했다”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은 “한국당은 반민주적·반헌법적 전통을 잇고 있는 정당”이라고 질타했고, 바른미래당도 “궤변 선동, 왜곡을 일상화하는 집단”비판했다. 정의당도 “군사독재정권에 뿌리를 둔 한국당의 태생적 한계”라고 꼬집었다.

공청회를 열거나 참석한 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국회 차원의 법적 대응 움직임도 일고 있다. 국회의원직 제명에서부터 자진 사퇴 촉구,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 출당 조치 등 국회법상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가 여야 4당의 공조 형태로 추진되고 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해명도 논란을 더 하고 있다. 그는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면서도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은 존재할 수 있다”고 해 오히려 논란을 증폭시키고 있다.

지역의 반발도 거세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들을 “5·18 의 진실을 짓밟는 망언자”라며 “이런 해괴하고 허무맹랑한 거짓들을 의도적으로 유포시킨 공청회를 방치한 자유한국당에도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광주 5개 구청장들과 광주시의원들도 공동 성명을 내 지만원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망언을 규탄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도 공청회를 방치한 자유한국당에도 강한 유감을 표하면서 “공당으로서 이런 일이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각성을 촉구한다”고 했다.

5·18 기념재단과 5·18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발표자로 나서 5·18 북한군 개입설을 또다시 주장한 지만원씨에 대한 법적 대응을 검토하기로 했다.

조진태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는 “한국당의 진상조사위원 추천 때 지만원이 후보로 언급됐던 점이나, 북한군 남파설을 퍼뜨린 차기환 변호사가 최종 추천된 점 등을 보면 북한군 개입설 부분을 전략으로 두고 있는 듯하다”며 “일부러 논란을 일으켜 5·18진상규명 국면을 북한군 개입설 쪽으로 몰아가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말했다.

진창일 기자 [email protected]
김정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