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모독’ 격분… 지역민들 “한국당 해체하라”

“망언자들 머리 숙여 사죄를… 강력히 법적 대응 할 것”
미주지역 5·18 광주민중항쟁 동지회도 “역사왜곡 분노”

1059
10일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폄훼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에 대한 성토가 해외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사진은 미주지역 5·18 광주 민중항쟁 동지회' 이윤희(59·캐나다 교민) 회장이 회원들을 대표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한 성명서. 이윤희씨 페이스북 캡처 뉴시스
10일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폄훼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에 대한 성토가 해외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사진은 미주지역 5·18 광주 민중항쟁 동지회' 이윤희(59·캐나다 교민) 회장이 회원들을 대표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한 성명서. 이윤희씨 페이스북 캡처 뉴시스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폄훼하고 유공자들을 ‘괴물’로 지칭한 지만원 씨와 자유한국당 3명의 의원들을 향해 광주·전남 민심이 분노로 들끓고 있다.

지역 시민단체와 오월단체는 해당 국회의원들의 제명 요구와 명예훼손 고소 등의 강력한 대응을 준비 중이며, 해외에서도 성토가 이어지고 있다.

10일 5·18 기념재단과 5·18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발표자로 나서 5·18 북한군 개입설을 또다시 주장한 지씨에 대한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이들 단체는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이 주최한 이 공청회에서 4시간여 동안 쏟아낸 지씨와 한국당 의원들의 왜곡, 폄훼 발언들을 모두 녹취해놓은 상태다.

조진태 5·18 기념재단 상임이사는 “지씨는 현재 5·18 민주화운동 왜곡 발언으로 재판을 받고 있고, 조만간 결론이 날 예정”이라면서도 “해당 재판과 별개로 고소를 다시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5·18 시민군 상황실장을 맡았던 박남선씨 등 5·18민주화운동 당사자 62명은 11일 서울로 상경해 국회의사당 앞에서 천막농성 투쟁에 들어간다.

박남선 5·18 시민군 상황실장은 “광주 학살 범죄자를 ‘영웅’이라고 옹호하고, 그 주장을 정당화하기 위해 518 시민군을 ‘폭동’이라고 표현한 것은 광주시민 전체를 모욕하고 모독한 것”이라며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는 것은 물론 국회의원 제명을 요구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5월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오사모)도 지씨와 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하기 위해 변호사와 협의 중이다.

황승의 오사모 사무총장은 “한국당 3명의 의원들 발언 수위는 광주‧전남 시민 전체를 모욕하한 것”이라며 “한국당 전당대회 앞두고 정치적 의도가 다분하다고 볼 수 밖에 없다”고 비난했다.

지역 시민사회단체도 처벌 수위가 낮아 지씨가 이런 주장을 반복하는 것이라며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황성효 광주진보연대 사무국장은 “역사를 왜곡하고 폄훼하는 활동을 보장해주고 용인한 국회 내 질서도 큰 문제다. 정부도 적극 대처해야 한다”며 “요즘 가짜뉴스가 사회적인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데 지 씨는 가짜뉴스의 원천이다. 단순히 민간이 분노하는 것에서 끝날 문제는 결코 아니며 엄정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영일 광주시민단체협의회 대표도 “현재 시민단체에서는 자유한국당 해체를 위해 시민 투쟁까지 하자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며 “80년 이후 한국 민주주의가 5‧18 광주민주화운동 토대 위해서 생성이 됐는데, 큰 틀에선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정신 자체를 부정한 발언이다”고 말했다.

성토는 해외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이날 ‘미주지역 5·18 광주 민중항쟁 동지회’ 이윤희(59·캐나다 교민) 회장은 회원들을 대표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성명서를 게재하고 “5·18 망언자들은 당장 머리 숙여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동지회는 “2·8 독립선언 100주년이 되는 날에 일부 ‘몰지각한 국회의원’들이 국회에서 5·18 진실을 짓밟는 부끄러운 만행을 저질렀다”며 “북미지역 민주인사들은 지만원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망언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동지회는 또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고, 거짓으로 역사의 진실을 바꿀 수 없다”면서 “오월의 역사를 바로 세우는 것이 시대정신이고 국민의 명령이며, 국회와 국회의원들의 책무임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수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