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모독한 한국당 의원들 제명해야 한다

5·18 공청회 열고 망언 일삼아

100

자유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 등이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한 공청회에서 5·18 유공자를 ‘괴물집단’이라고 표현하는 등 제정신이 아니면 입 밖에 꺼낼 수 없는 망언을 일삼았다. 광주 시민들은 물론이고 해외 동포들도 경악하고 있다.

사실 한국당 김진태 의원 등이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할 때부터 불순한 의도가 있을 것이라고 예단할 수 있었다. 공청회 제목부터가 ‘5·18 진상규명 공청회-북한군 개입 여부를 중심으로’였다. 더욱이 공청회 발표자가 다름 아닌 지만원 씨였다. 5·18 당시 광주에 북한군이 개입했다는 그의 주장은 이미 대법원에서 허위로 판명 났지만 공청회 때도 망언을 이어갔다. 그런데 공청회가 막상 열리자 한국당 의원들의 발언은 그 수위를 넘어섰다. 이종명 의원은 “사실에 기초해서 (5·18이)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었다’하는 것을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김순례 의원은 “종북 좌파가 판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이 만들어져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진태 의원은 “5·18 문제 만큼은 우파가 물러서면 안 된다”고 했다.

그들의 발언은 국회의원이 공식 석상에서 했으리라고 믿기 힘든 수준의 망발이었다. 심지어 군사독재 정권에서도 ‘북한군 개입설’은 언급조차 되지 않았는데도 북한군 개입을 기정사실처럼 퍼뜨렸다. 공청회 당시 일부 참석자들은 자신들의 귀를 의심할 정도였다고 한다. 광주 시민들이 경악하고 있는 것은 물론 해외 동포들도 일제히 한국당 김진태 의원 등을 규탄하고 나선 것은 당연하다.

군부독재의 총칼에 맞서 피를 흩뿌리며 한국 민주주의 초석을 다진 5·18을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라고 규정한 국회의원을 더 이상 ‘민의의 대변자’로 인정할 수 없다. 역사적 진실과 정의를 정면으로 거부하고 폄훼한 그들은 대한민국 국회의원 자격이 없다. 더불어민주당이 의원직 제명을 추진한다는데 다른 정당들도 힘을 보태야 한다. 한국당 지도부도 이번 만큼은 해당 의원들을 옹호해선 안 된다. 5·18은 광주의 민주화운동이 아니라 이 땅에 정의를 세운 한국의 민주화운동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