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설 대책 합의…’전통시장 상품권 할인율·구매한도 확대’

139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22일 설 명절을 앞두고 물가 안정과 중소·영세기업·취약계층 지원 등 민생안전대책 추진에 합의했다.

당정청은 이날 국회에서 이해찬 대표와 이낙연 국무총리,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위 당정청회의를 열고 이 같이 합의했다. 이 자리에는 노영민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등 청와대 2기 참모진과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 의장 등도 함께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고위 당정청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설 민생 안정대책, 국정과제 추진상황 및 향후 계획, 2019년 중점법안 처리대책 등을 폭넓게 얘기했다”며 “수요가 집중되는 물품 공급을 확대하고 선물세트 할인 판매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통시장 상품권 할인율을 5%에서 10%로 늘리고 구매한도도 30만원에서 50만원으로 상향조정해 판매 규모를 전년 대비 2100억원 이상 확대하겠다”며 “9개 고용위기 지역대상 등에 1만 명 수준의 희망근로사업 인건비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코리아 그랜드 세일, 지역별 축제, 각종 문화기관의 설 행사와 전국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2월4∼6일), KTX 역귀성·귀경할인(30∼40%) 등도 함께 추진함으로서 소비촉진은 물론 지역관광이 활성화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대출·보증 지원을 확대해 경영부담을 완화하는 한편, 조달대금, 하도급 대금, 관세·부가세 등 납세 환급금, 일자리 안정자금 등 정부가 지원 가능한 대금을 설 명절 전에 최대한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연휴 전 임금체불 단속을 강화하고, 근로자 생계유지를 위한 대부금리도 인하하는 등 임금체불근로자, 저소득층의 생계안정을 위한 현장에서 맞춤형 지원도 각별한 관심을 갖고 시행하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비상대응체제도 강화한다. 연휴기간 교통, 화재, 가스·전기, 산업재해 등 각 분야별로 비상대응체제를 점검·강화키로 했다.

당정청은 설 민생안정대책을 통해 명절 물가가 안정되고, 위기지역, 중소·영세기업·취약계층 등에 대한 지원도 전년대비 6조원 가량 확대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과 취약계층의 부담을 덜고 소비여력을 확충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울=김선욱 기자 seonwook.kim@jnilbo.com